커리어 피드

비와 타이베이

- Day 2 -

블랭크(Blank) / 19. 03. 29. 오후 10:22



note. 2-15

“ 타이베이는 비와 참 잘 어울려. ”

내가 종종 해오던 이 말은, 타이베이라는 도시를 묘사하기에 너무 뻔한 문장일지도 모른다. 비가 잦은 기후에 맞추어 사람도, 도시도, 그 생김을 바꾸어가며 적응해 왔을 테니까. 그렇게 타이베이는 비와 잘 어울리는 도시가 되었다.

이 도시를 여행하는 모든 이들이, 한 번쯤 비 오는 타이베이를 마주하게 되길 바란다. 그렇게, 비가 이 도시를 얼마나 더 운치 있게 만드는지 느껴볼 수 있기를.



비가 온다는 것. 


흔히 여행자에게 반갑지 않은 소식이지만, 타이베이에서 만큼은 조금쯤 반가이 여겨도 좋을 것 같다. 수시 때때로 찾아오는 대만의 겨울 비는 ‘추적추적’이라는 말소리가 딱 어울리는 비. 한 번에 많은 양이 내리지는 않지만, 천천히, 묵묵히, 오랜 시간에 걸쳐 떨어져 내린다. 그렇게 서서히 젖어드는 도시 풍경에는 남다른 운치가 있다.


비에 젖어들면, 타이베이는 더욱 짙고 채도 높은 색감을 뽐낸다.
도시에 가득한 나무들도 비에 생기를 얻은 탓인지 한층 활기찬 초록을 뽐낸다. 나무들이 생기를 얻은 만큼 더욱 청량해진 공기도 반갑다. 


비오는 겨울, Xinyi로를 산책하다 마주친 101 빌딩. 언제봐도 반갑다.


 “비가 오는 날에는 산책을 하세요.”


내가 타이베이에 어떤 수식어를 더할 수 있다면, 

고민 없이 ‘비와 어울리는 도시’라는 말을 덧 붙일 것이다.


비와 어울리는 도시, 타이베이. 그 운치, 그 낭만을 당신에게도 전하고 싶다.






타이베이의 날씨

확인하기 ‣ The Weather Channel


아열대와 열대, 두 기후대에 걸쳐있는 대만. 그중 북부에 위치한 타이베이는 아열대 기후로, 1년 내내 한국보다 기온이 높고 비가 잦은 편이다.

추천하는 시기는 더위가 가시고 세찬 비가 적은 11월부터 2월. 겨울이라 타이베이 사람들은 패딩 점퍼나 코트를 입기도 하지만, 한겨울에도 10도 안팎의 기온이라 영하의 추위에 익숙한(?) 한국인들에겐 거뜬한 수준이다. (많은 사망자가 나왔던 2016년 이상 한파 당시의 기온이 영하 2도 정도였다고 하니, 한국인들과는 체감하는 기온의 차이가 상당히 크다.)

유난히 덥고 호우와 태풍이 잦은 5월부터 9월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쇼핑이나 실내 활동에 최적화된 몇몇 도시와 달리 타이베이는 야외에서 즐길거리가 많은 곳이니, 선선한 때를 맞추어 여행하길 추천한다.



수민일러스트레이터

끊임없이 진화하는 미디어 커머스 기업

팀 팔로우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