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회사가 좋은 브랜드가 된다.

따뜻한 시선이 머무는 곳, 와디즈

와디즈(WADIZ) / 18. 02. 06. 오후 11:31


사랑받는 브랜드는 어떻게 만들어질까? 많은 기업들이 자신의 브랜드가 잊히지 않도록 시장에서 사랑받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각도로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서 기존의 전략은 유효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저는 새로운 해법을 찾아보기 위해, 젊은 열정을 갖고 있는 스타트업을 만나보기로 했습니다.

2016년 봄. 저는 와디즈를 만났습니다.


투박하고 소박한 것을 향해있는 와디즈의 따듯한 시선이 좋았습니다.



금융권의 정보의 불균형을 해결하고 싶습니다.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Brand Interview-



브랜드는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이며, 정체성은 사람으로부터 나옵니다. 그래서 제일 먼저 와디즈의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많은 분들을 인터뷰를 하며 구성원들이 브랜드 가치에 대해 이미 충분히 공감하고 있었고, 열의에 가득 차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와디즈는 분명 훌륭한 브랜드가 될 수 있을 거라고 확신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자아탐색이 필요하듯, 브랜드도 꼭 그런 사춘기를 겪어야 하나 봅니다. 좋은 회사가 꼭 좋은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먼저 와디즈가 좋은 어른이 되기 위해 기준을 세워보았습니다. 와디즈가 잊지 말아야 할 3가지! 


@Wadiz

@Wadiz

 와디(Wadi)는 사막의 강을 뜻합니다. 사막 같은 자본시장에 물줄기를 만들겠다는 당찬 포부가 느껴지는 이름입니다. @Wadiz


회사의 뚜렷한 생각

최근 금융권이 큰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많은 은행이 오프라인 지점을 축소하고, 새롭게 인터넷 전문은행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손해 없는 높은 수익을 내세우며, 새로운 투자임을 자처하는 신생 스타트업이 많아졌습니다. 대부분 편리한 사용과 함께 빠른 부의 축적을 내세우고 있죠. 우리는 어떤 차별점을 가지고 있을까?


기존 금융은 극소수의 엘리트가 투자 결정을 내립니다. 스펙이 모자란 사람들은 시험대에 올라 누군가의 판단을 기다리며 그들의 미래를 운과 연줄에 맡겨야 합니다. 와디즈는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고민하며 극적인 발상의 전환을 이루었습니다. 소수의 투자자가 거액을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다수의 투자자가 소액을 모아 투자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길을 마련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금을 필요로 하는 수요자를 위해 금융 기관 없이 불특정 다수가 소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자금을 모으는 방법을 크라우드펀딩이라고 말합니다.)  집단지성이 작동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수익의 극대화만이 최고의 가치로 알게 되는 구조 속에서는 우리의 인간성은 상실되기 쉽습니다. 우리는 관점을 달리해 보았습니다. 기존 금융이 집중하던 스펙이나 실적보다 그 사람의 진정성 있는 이야기와 열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에 집중합니다. 이야기는 또 다른 이야기와 관계를 부르며, 이는 금융 플랫폼을 넘어 커뮤니티로 부를 수 있는 이유입니다. 꿈을 응원해주는 친구를 만나서 감성적 응원과 자금적 지원을 동시에 얻어가게 될 수 있습니다. 


건강한 커뮤니티는 서로에 대한 신뢰로 만들어집니다. 기존 금융권에서는 열람되지 않았던 다양한 사실 자료를 예비 투자자에게 제공합니다. 스스로 비정상적인 활동에 대해 판단하여 결정할 수 있습니다. 법망을 피해 새로운 시도를 하기보다, 국가기관의 법적 안전망을 갖추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와디즈는 투자자 보호를 가장 중요하게 여깁니다.


이러한 현실적인 문제 해결을 통해 기존의 자본보다 Better Funding이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를 통해 건강한 Better Business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우리가 Better Life를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는 우리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와디즈 슬로건 @Wadiz



브랜드 일관성

현대카드 상담전화를 하거나 계절밥상에서 식사를 하면 누구나 일관된 고객응대 태도를 느낄 수 있습니다. 보통 브랜드의 일관성은 고객 대응 매뉴얼로 정해져 있습니다. 와디즈 브랜드 일관성은 어떻게 정의해가야 할까요?  이 곳 와디즈에는 기존 시스템에 스스로 문제를 느끼고, 올바른 방향으로 변화시키고자 하는 분들이 모여있습니다. 누구나 세상을 바꾸는 멋있는 일을 꿈꿀 수 있지만 실제로 그 일에 뛰어들기란 어렵습니다. 더군다나 안정적이고 좋은 직장을 그만두고는요.  한 회사에 한두 명 만나보기도 힘든 분들이 다양한 전문성과 투철한 의지를 지닌 채 모여있습니다.


"기존의 불합리한 금융시스템을 와디즈와 함께 새로 만들고 싶어요." 

"내 아이가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회사에 다녔으면 좋겠어요." 

"내가 열심히 일할 수록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일을 하고 싶어요."  


와디즈는 구성원 모두 "We make  (      )  Better" 메시지를 스스로 만듭니다.


와디즈의 가치에 공감하는 전문가분들과 함께
더 큰 성장을 꿈꾸어 봅니다.


최근 브랜드를 통해 자기표현을 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과 비슷한 취향의 사람을 만나고 싶어 하죠. 이런 추세처럼 와디즈의 고객분들도 우리와 많이 닮아있습니다. 고객과 우리가 관심을 보이는 콘텐츠가 거의 동일합니다. 와디즈의 서포터*는 단순히 수익만을 바라보지 않습니다. 상품 하나하나에 의미와 가치를 따지며 펀딩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윤리적 가치를 실현하기를 희망합니다. 와디즈의 메이커*는 일을 함에 있어 최선을 다하고, 실수를 솔직히 인정합니다. 신뢰를 중요하게 여겨 좋은 품질과 수익을 나누기 위해 노력합니다. (*서포터는 와디즈 프로젝트에 펀딩을 하는 지지자 *메이커는 와디즈 프로젝트를 개설하여 펀딩을 모집하는 자) 


수익과 성장의 맹목성을 비판하며, 일관되게 자신이 하고 있는 업에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비슷한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과 와디즈-다운 <답>을 찾는 과정에 올인합니다.



환경을 생각하는 파도 에너지, 인진 / 총 218 명의 투자자에게 449,065,000원 배정완료 

국내유일 수제자동차 모헤닉 게라지스 3차 앵콜펀딩 /  총 506명의 투자자에게 699,887,500원 배정완료

고대 명물 영철버거 341% 달성 / 총 2,579명에게 68,115,000원 펀딩 


내일에 대한 믿음

브랜드는 잠깐의 선행이나 이미지 광고를 통해 고객의 관심을 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과거와 현재, 그 이후에도 이 모습이 일관될 것 같은 믿음을 준다면 고객은 잠깐의 친구가 아닌 영원한 친구가 될 수 있겠죠. 우리의 일관됨을 Rule을 만드는 것이 아닌 사람에게서 그 해답을 찾았었습니다. 내일에 대한 믿음 또한 외부가 아닌 내부에서 그 해답을 찾아보았습니다. 10명, 100명, 1000명, 10,000명 이상의 인원으로 성장해서도 동일한 생각을 유지하기 위해 개인의 성장, 우리가 머무는 공간, 함께 하는 시간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합니다. 


1. 와디즈는 따듯한 시선으로 멤버 한 명 한 명의 진정한 성장을 옆에서 지켜봅니다. 그리고 서로를 응원하면서 와디즈의 성장을 꿈꾸죠. 그래서 인사제도 관련해서도 와디즈 브랜드가 잘 녹여져 진행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구성원 모두 “하고 싶은 일”을 발견하고, 용기를 내어 마음 깊이 꿈꿀 수 있도록 와디즈는 돕고 있습니다. 서로의 가치에 공감하며, 함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합니다. 왜 그것을 못했는지 질책하기보다, 무엇이 문제였는지 파악하여 도울 수 있도록 합니다.


2. 우리가 머무는 공간과 시간이 곧 와디즈-다울 수 있도록 브랜드 컬처를 만들기 위해 많은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2017년 1월 공간 확장 때, 단순히 넓은 공간으로의 확장이 아닌 우리의 지향점이 곳곳에 녹아날 수 있도록 와디즈 콘텐츠에 대해 고민하였습니다. 와디즈의 사회적 임팩트를 매달 접해볼 수 있는 임팩트 포럼, 신규 입사자분들의 빠른 적응을 돕기 위한 부트캠프, 전문성 향상을 돕는 독서모임 등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와디즈-다운 것에 대해 서로의 공감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3. 와디즈는 지속적으로 근본적인 질문을 합니다. 좋은 질문은 그것만으로 새로운 길에 지혜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깊은 질문을 통해 와디즈 구성원 스스로가 열정과 철학을 발견하게 된다면 와디즈의 생각은 아름다운 허구가 아닌 견고한 현실이 되어 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우리는 왜 돈을 벌 까요?




좋은 회사가 곧 좋은 브랜드가 된다. 

거짓되고 자극적인 정보가 넘치는 세상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철학적 사유라고 합니다. 고객과 판매자는 영리해졌습니다. 그들은 기업이 만들어내는 가짜 콘텐츠를 금세 알아챕니다. 좋은 회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 속에 자연스레 좋은 브랜드가 되는 것. 더 많은 이윤을 내는 것 이상의 사회적 사명을 추구하는 모습. 자신이 하는 말에 그 어느 때보다 더 진심과 신념을 담아야 합니다. 

나침반이 없던 먼 옛날 뱃사람들은 밤하늘의 별을 보며 올바른 방향을 찾았습니다. 와디즈의 브랜드도 북극성처럼 길잡이가 되도록 밝게 빛나고 있겠습니다. 더 밝게 빛나 저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도록!

#와디즈 #브랜드 #브랜딩 #마케팅 #마케터 #인사이트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