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이정우 본부 총괄 이사, 수차례 전직을 통해 발견한 것들

더팀스 편집팀 / 2016-01-14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이정우 본부 총괄 이사, 수차례 전직을 통해 발견한 것들 팀터뷰 사진 1 (더팀스 제공)

이정우 본부 총괄 이사를 르호봇 프라임 공덕 센터에서 만났습니다. 르호봇은 전국 30여 개 비즈니스 센터의 사무실 공간 제공, 인큐베이팅 지원 등 다양한 창업 관련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내내  이정우 이사의 직무 이야기만큼 더팀스를 사로잡은 것은 자신감이 느껴지는 예리한 눈빛과 편안한 미소였습니다.

“어떤 일에 빠지면 24시간 내내 그것만 생각할 때도 있었죠. 저도 사람인지라 에너지가 소진되는 경우가 많았어요. 그나마 다행인 건 나이가 들면 스트레스를 덜 받아요. 화도 잘 안 나고요. (웃음)”

다양한 이력을 가진 이정우 이사는 ‘이직’보다는 ‘전직’을 한 적이 많다고 했습니다. 그는 서버개발, 서비스 기획 및 운영, 모바일 게임 기획, 영업, 부동산 투자, 토지 경매, 신규사업 발굴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해 왔습니다. 그간의 업무 노하우와 회사의 본질에 대한 고민을 르호봇 경영에 녹여내고 있습니다.

Q. 전직을 한 번하기도 힘들 거 같은데 어떤 계기로 다양한 직무를 거치게 된 건가요?

회사를 많이 옮겼어요. 회사의 가치관이나 철학이 저와 맞지 않아 옮기거나 더 이상 배울 것이 없다고 생각해서 옮긴 적이 많았어요.  그러면서 경험을 많이 한 거죠. 다양한 직무를 거치긴 했지만, 한 번 시작하면 배울 게 없을 때까지 깊게 배운 거 같아요. 처음 시작할 때는 주변의 도움과 정보들이 많이 필요하지만 결국 어느 정도 알게 되면 그 후는 자기가 파고 들어가야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Q. 회사 가치관과 철학을 이야기하셨는데 본부장님이 원하는 팀은 어떤 팀인가요?

가장 바람직한 건 팀원 모두가 일을 하며 자아실현을 하는 게 아닐까요? 하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죠. 실제로 제가 가장 만족스러웠던 조직은 퍼포먼스가 높은 조직이나 돈을 많이 주는 조직이 아니라 일을 즐겁게 하는 조직이었어요. 일을 즐겁게 하면 퍼포먼스도 잘 나오더라고요. 또 퍼포먼스가 나와도 재미가 없는 조직은 제가 잘 못 버텼어요. 그러다 보니 조직을 움직일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면 수평적인 문화를 통해 재미있게 일하는 환경을 만들자 생각했어요.

Q. 르호봇에서 주로 어떤 일을 하시나요?

운영 본부의 본부장으로 들어 왔는데 지금은 총괄 본부장 역할을 하고 있어요. 처음 들어 왔을 때 가장 먼저 한 것이 회사에 어떤 문제가 있는 지 찾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었습니다. 홈페이지 개발부터 업무 시스템, 센터 운영, 복지 문제 등 다양한 문제였어요. 그 중 직원 복지 문제가 가장 눈에 띄었어요. 특히 직원들이 휴가를 편하게 가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직원이 마음 놓고 휴가를 가려면 대체할 사람이 있어야 하는데 고용을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잖아요. 그래서 돈을 벌어야겠다 생각했죠. 센터 매니저를 대상으로 영업 마인드를 심어주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어요. 다행히 짧은 시간에 큰 성과를 거둬 휴가를 보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게 됐죠.

 

Q. 스타트업과 관련된 르호봇에 어떻게 들어오시게 되셨나요?

르호봇에 오기 전 블로그 관련 스타트업에서 일했습니다. 투자 받고 신규 사업을 시작했는데 회사가 힘들어졌어요. 당시 일하던 회사가 르호봇과 연결돼 있었습니다. 마침 르호봇에서 인력이 필요했고, 필요한 자리에 제가 추천 받게 됐어요. 1년만 하고 돌아가야겠다 생각했는데 르호봇이 점점 잘되면서 계속 일하고 있습니다.

Q. 한 때 스타트업에서 일했고, 또 지금은 지원하는 입장에서 한국의 스타트업은 생태계는 어떤가요?

한국 스타트업은 다양한 지원 제도 덕분에 창업까지는 쉬워요. 그런데 창업을 한 후에 그 다음에 뭘 해야 할지 모르는 팀이 많아요. 이 때문에 창업 지원을 넘어 자금 조달과 멘토링, 시장개발 등 운영에 필요한 지원을 쉽게 받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합니다. 투자자들도 거침없이 투자하고 투자 회수도 잘 돼 시장을 키워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죠. 스타트업 생태계가 잘 굴러가려면 정부는 조금 뒤로 물러나고, 민간 투자가 적극적으로 이뤄져야 된다고 생각해요. 실패를 하더라도 그 실패를 디딤돌 삼아야 더 좋은 걸 할 수 있는데, 현재는 실패를 하면 극복 하기가 너무 어려워요.

 

Q. 투자에 대한 이야기를 하셨는데 투자를 하기에 좋은 팀은 어떤 팀인가요?

어떤 사람은 돈을 벌기 위해, 어떤 사람은 취직이 안돼, 또 어떤 사람은 꿈을 이루기 위해 등 다양한 가치를 가지고 스타트업을 시작하죠. 하지만 많은 투자자들은 세상을 바꾸려고 하는 사람에게 투자하겠다고 합니다. 저도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요. 그 외로 제가 바라보는 투자의 관점은 대표는 겸손하고, 팀원들이 실력이 있고, 서비스가 실제로 돌아가 매출까지 발생하는 스타트업이 투자하기 좋은 스타트업이라고 생각해요.

Q. 마지막으로 르호봇에서는 어떤 팀원을 원하고 앞으로 목표는 무엇인가요?

르호봇에서는 성과가 나면 내 공이 아니에요. 우리의 공이죠. 그런 문화가 정착이 잘 돼 있어요. 자기 성과만 챙기는 사람이 들어오면 이런 문화가 깨져요. 그래서 제가 바라는 르호봇 팀원은 조직문화를 깨지 않는 사람입니다. 설령 업무 능력이 부족하더라도 함께 일하며 성장하면 된다고 생각해요. 반면 업무 능력은 뛰어난데 팀원들과 함께 호흡하지 않는다면 그런 분들은 힘들 거 같아요. 르호봇은 급성장했기에 조직문화가 변화해야 하는 어쩔 수 없는 상황에 있어요. 이 시기에는 흔히 개국 공신들이 회사를 많이 떠나요. 근데 그러지 않도록 만들고 싶고, 저희가 추진하는 일들이 앞으로도 잘 풀려 팀원들이 르호봇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회사를 만드는 게 저희의 목표입니다.


르호봇은 사업자들이 원하는 비즈니스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공간과 전문 서비스를 연결하고,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연결해 드리고 있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누군가를 서포트 하는 즐거움을 아시나요?'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신희연 팀원

함께 보면 좋은 글

네트워킹 행사의 여왕, 르호봇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양영순 매니저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