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공개채용을 통해 크몽팀에 당당히 입성한 신입 인턴들을 소개합니다!

(주)크몽 (Kmong) / 18. 02. 28. 오후 7:54 / 조회수 : 2399

바야흐로 때는 2014년 11월 초.

'개인의 역량을 키울 의지와 크몽팀에서 젊음을 불사를 용기'를 함께 가진 색깔있는 인재를 찾기 위해

기존 크몽팀 멤버들은 이 블로그와 몇 군데의 포털을 통해 채용 공고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그 리 고!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매의 눈으로 포착해 크몽팀의 문을 두드린 지원자들 중

얼마 전 네 명의 신입 인턴분들이 무사히 크몽팀에 조인하게 되셨습니다. 짝짝짝

 

지금부터 1524:1의 경쟁율을 뚫고(!) 입사 후 열심히 크몽의 나날에 적응해가고 계신 이 네 분들이

어떤 생각과 당찬 포부를 가지고 생활하고 계신지 한 번 살짝 들여다 볼까요?


 


괜찮아, 인턴이야 


Chapter1. 크몽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 상태였나요? 입사지원을 하게 된 계기도 궁금해요.


1부터 10까지 모든 것을 꼼꼼하게 체크하고 난 뒤 실행에 옮기는 성실함을 가진 운영팀의 작은 똑순이 Amy님.

마케팅부터 프로모션 기획, 전반적인 운영까지 앞으로 열심히 배우며 업무를 해나가실 예정입니다. 

 


- KYLE: 음… 맨 처음 잡포털에서 채용공고 봤는데요. 유머사이트처럼 재미있는 컨텐츠를 제공하는 곳인 줄로만 알았어요.

근데 여러 경로로 검색을 통해서 블로그나 페이스북의 정보들, 대표이신 토니님의 인터뷰를 접해 보니 알겠더라고요.

재능을 상품화해서 파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 업이었던 거죠.

오? 아이템 무지하게 신선한데? 이력서 한 번 넣어봐? 하고 이제 여기서 제가 딱! 지원해보자, 하고 마음을 먹게 됐어요.


- ROBIN: 저랑 비슷하시네요 Kyle님.(웃음) 저는 잡포털 말고 어느 커뮤니티를 통해서 처음 크몽을 알게 되었는데요.

맨 처음 웹에 접속해보고는 좀 놀랐어요. 재능을 판다고 초기화면에 대문짝 만하게 써있으니까,

‘재능을 판다고? 대체 뭘 판다는 거야?’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궁금해져서 좀 더 자세히 알아봤더니 진짜 독특한 거에요.

사업 아이템뿐만 아니라 기업문화도요. 자꾸자꾸 찾아보다 보니 ‘아, 여기에서 일을 해보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었고

결국 이렇게 지원하게 되었네요. 다행히 면접에도 무사히 통과했고요.(하하)


- JERRY: 사실 검색해봤어요.(웃음) 2년 전에 크몽이 소개 되었던 TV 프로그램도 찾아서 봤었고요.

사람의 재능을 물건처럼 사고 팔 수 있는 마켓이라니.. 아이디어가 진짜 참신하다는 생각을 했었죠.


- AMY: 저는 사실 입사지원 전에는 크몽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어요.(하하) 우연히 채용 관련 글을 보다가 알게 된 거죠.

아이템이 기발하다고 생각했던 게 첫 번째였고, 사내 업무 분위기가 좋아 보였던 것도 지원하게 된 동기의 큰 부분을 차지해요.

간식도 많이 제공해주는 것 같았고요… 으하하. 



Chpter2. 결국 크몽의 일원으로 입사하게 되셨는데, 그럼 현재 맡고 계신 업무에 대해 각각 소개해 주실래요?



말이 없는 게 아니라 신중할 뿐이라며! 생각을 정리할 때 까지 조금만 시간을 달라며!

차분한 성품, 주도적인 마인드로 크몽 내 앱개발 분야에 차근차근 도움을 주실 Kyle님 입니다. 


 

- KYLE: 추후 서비스 자체가 모바일 중심으로 나아갈 계획이라고 하시더라고요.

계획에 맞춰 안드로이드 앱 개발에 참여하고 있어요.

덕분에 안드로이드 관련 공부도 하고 있고, 앱에 대한 기획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막내거든요, 제가. 남자 분들 중에서는요. 그래서 예쁨 받으려고 노력도 하고 있어요.(수줍).


- ROBIN: 저는 앞에 Kyle님과 다르게 고객 서비스랑 운영을 담당하고 있어요.

많은 분들이 등록하시는 재능을 검토하고 유용한 재능이다 싶으면 바로 서비스에 등록해드리고 있어요.

그리고 여러 가지의 CS와 관련된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또… 화기애애한 사내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말도 안 되는 드립을 치고 다니기도 하고.(하하)


- JERRY: 개발팀으로 들어왔기 때문에 앱 개발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어요.

아직 인턴으로 출근한지가 며칠 되지 않아서 막 엄청나게 대단한 일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점점 더 제 손에서 많은 결과물들이 만들어질 것을 생각하면 두근두근하네요.

크몽의 앱 전체에 저의 손때(?)가 조금씩 묻어나게 되겠죠?

지금은 크몽의 현재 앱을 분석하고 있어요. 앞으로 크몽이 모바일 분야에 집중을 할 예정이라

앱 기획에 대비해서 공부도 하고 있고요. 또... 점심 시간을 위해 맛있는 반찬도 챙겨 오고, 요리도 해요. :)


- AMY: 저는 운영팀으로 들어왔는데요, 크몽의 경우는 개발이든 디자인이든 운영이든

일단 들어오면 CS 업무를 배우게 된다고 해요!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는 것이 서비스 운영의 기본이기 때문이죠.

건의사항이나 문의에 대해서 직접 듣게 되면, 어떤 문제점이나 개선해야 할 사항들이 더 직접적으로 느껴지니까요.

이외에도 재능인 분들이 등록한 재능들을 검토해서 승인해드리고, 전화나 메세지로 문의 사항 답변 드리는 일도 하고 있어요.

처음이라 실수도 많이 하는 편이고 한꺼번에 많은 것을 배우다 보니 자꾸자꾸 잊어버리는 것도 많아서 걱정이에요.(하하)

 

 

Chapter3. 크몽에서 일을 해보니 ‘아, 이건 정말 좋다! ’라고 생각한 게 있어요?

 

 

하나를 습득하면 대여섯에 써먹는 응용력 정도는 가져야 그게 인턴의 패기제!

빠른 눈치와 폭풍 친화력을 바탕으로 크몽팀 구석구석에 존재감을 알리고 있는 Robin님 입니다.

 

 

- KYLE: 일단 분위기가 정말 편안해요. 집 같다고 하면 식상하겠지만 정말 집 같아요, 여기는.

유형이 아닌 무형의 무언가를 상품화해서 판다는 게 정말 독특하구나, 싶은 것도 새삼 다시 느끼면서 일을 하고 있고요.

또… 동료 분들이 정말 재미있어요. 술이 들어가지 않았는데도 거하게 한 잔 하신 분들처럼 유머러스하세요.

마지막으로.. 배고플 틈이 없습니다. 먹을 게 냉장고며 사무실 곳곳에 가득 차 있어요! (별 표시 다섯 개)


- ROBIN: 일단 Kyle님 말씀처럼 먹을 게 많아서 정말 좋습니다. 제가 키가 좀 큰 편이라 먹는 것도 엄청나게 먹거든요.

그래서 배고플 때가 많은데 주전부리가 많아서 업무 틈틈이 자유롭게 먹을 수가 있다는 게 저한테 있어서는 큰 메리트에요.(?)

그리고 업무에 대한 장벽이 높지 않기 때문에 서로 도울 수 있는 일이면 네 일 내 일 구분 없이 도우면서 해나갈 수 있다는 게 너무 좋은 것 같아요.


- JERRY: 제가 생각하는 크몽의 매력은 주방이 있다는 거에요.(하하) 맛있는 음식 해 먹는 걸 워낙 좋아해서요.

또, 스타트업 출신의 기업인 만큼 다양한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이건 사람에 따라 단점으로 느껴질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저는 개발 이외에 마케팅이나 홍보 분야에도

저의 의견이 반영 될 수 있다는 게 좋더라고요. 덕분에 다양한 분야에서 많이 배우고 있고요.


- AMY: 일단 저도 회의를 하면서 스타트업의 장점을 많이 느꼈던 것 같아요. 신입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부분에서 의견을 내고,

피드백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다양했어요. 아마 일반적인 다른 기업에서는 절대 불가능한 일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요.

모두가 서로 존댓말을 사용하고 있으니 감정이 상할 일이 없더라고요.


Chpter4. 마지막으로 각자가 생각하는 크몽의 미래는 어떤가요?

 


 

개발자라고 다 같은 개발자? 아니죠!

여성 개발자가 가진 7.89%의 감성을 곁들여 유저 프렌들리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Jerry님 입니다.

 

 

- KYLE: 일단.. 모두 잘됐으면 좋겠어요. 어, 이게 무슨 말이냐 하면요.

판매자와 구매자, 그리고 크몽을 만드는 저희들 모두가 win-win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뜻이에요.

개발자 입장으로 보자면, 앞으로 나아갈 모바일 시장에서 저희가 탄생 시킬 크몽의 새로운 앱이,

이용자들의 니즈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거고요.


- ROBIN: 음… 재능 마켓 1위를 넘어서 오픈 마켓의 1위를 달리는 크몽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러려면 고객분들의 만족도가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를 위해서 저는 최선을 다해 고객 서비스와 운영에 집중할 겁니다.(파이팅!)


- JERRY: 개편 될 앱이 성공적으로 출시 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렇게 되면 엄청 뿌듯하고 기쁠 것 같아요.

덧붙여서 원숭이 로고만 보면 모두가 크몽을 떠올릴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하하)


- AMY: 크몽은 ‘재미있게 일하자는 것’이 기업문화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만큼 중요한 가치관 중 하나로 작용하고 있거든요.

그래서 기업 독립 페이지에도 핵심 가치로도 명시가 되어 있죠.

이 가치관이 쭉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금처럼 재미있고 실험적이면서도 뚜렷한 회사가 되기를 바래요.

하지만 모든 회사가 그렇듯 우스운 회사가 되고 싶어 하지는 않죠.

(사실 이건 같이 근무하시는 어느 선배님께서 해주신 말씀인데 마음에 와 닿더라고요. 하하.)

실제로 사이트에 재능을 등록하시는 재능인 분들도 프로페셔널 한 분들이 많아요.

표면적으로는 재능 나눔의 형태로 저렴한 가격에 재능을 판매하는 것처럼만 보이지만 고수익을 올리고 계신 분들도 굉장히 많고요.

그러니까, 프로페셔널 한 재능인 분들과 함께하는 재미있는 크몽의 모습을 보다 더 많은 분들이 알게 되셨으면 좋겠고,

또 그런 것들을 알리는 활동의 많은 부분에서 제가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래요.

 


#크몽 #기업문화 #인턴 #인턴생활 #팀원소개 #조직문화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