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피드

웹 개발자 react native와 친구 되다

 

(주)크몽 (Kmong) / 19. 01. 07. 오전 7:26




안녕하세요. 프론트엔드 bk입니다.

자존감이 폭발하는 요즘. 제 자신이 뿌듯하여 이 기분을 오래 간직하고 싶어 쓰는 글입니다. 물론 react native 설치법, 꿀팁 같은 건 없고(react native 경력 2개월) 제가 느꼈던 react native 장단점과 크몽에서 새롭게 선보인 단기 알바 매칭 앱 SOON react native 개발기에 대해 겸손히 적어보려 합니다.



어떻게 React Native로 개발하게 되었는가

우선 별 볼 일 없는 저를 소개하자면 개발 경력 3년 반 쯤 넘고 React 2년 6개월, Vue 9개월 정도를 프론트 메인 라이브러리로 사용했습니다. 그 동안 훌륭한 분들과 함께 개발을 해왔고, 현재 크몽에 입사한 지는 10개월쯤 되었네요,


개발자라면 react native (이하 RN)에 대해선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저도 2년 전쯤 처음 들어봤는데요 그때는 네이티브 앱에 비해 느리다, 성능을 못 따라간다, 역시 네이티브!라는 말이 많아서 아 그런가 보다 하고 웹 개발에만 집중했었죠. 그렇게 2018년 9월, 열심히 휴게실에서 크몽의 Vuejs 구조를 잡던 중에 저희 크몽 CTO(a.k.a 크알)가 크몽에서 신규 플랫폼 단기 알바 앱을 기획 중인데, 빠르게 시장 반응을 확인하고, 개발 리소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RN로 개발하면 어떨까 하고 React를 경험했던 저에게 권유하셨습니다. 무덤덤한 척했지만 사실 기분 째 질 뻔했습니다. 누군가에게 필요로 하는 사람이 된다는 건 기분 좋은 일이니까요.


그렇게 약 1주일간 RN을 필사적으로 공부하여 10월 초부터 본격적인 SOON 폭풍 개발을 시작했습니다. 기본적인 개발 스택은 python + RN + mobx 조합으로 구축되었습니다. (백엔드분 들도 python으로 처음 도입!) 여러 레퍼런스들을 보며 나만의 best practice를 찾아갔고 mobx와의 조합도 훌륭했습니다. react는 익숙하지만 처음 앱 개발을 하는 터라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어야 했죠. 그만큼 새로운 경험도 엄청나게 했습니다. RN 개발자가 당연히? 저 혼자 였기 때문에 누구에게 물어볼 수 도 없었고 그냥 헤딩하며 하나하나 알아갔던것 같네요 ㅎㅎ..... 불과 얼마 전까지도 초창기에 (1달 전..) 짰던 코드를 보고 한숨을 깊게 쉬고 리팩터링을 한 것 수두룩합니다. 그 사이 실력이 늘어났나 보다!라고 열심히 행복 회로를 돌렸죠.



RN... 정말 할만할까?

정말 할만합니다. 우선 RN은 웹 개발자 (초급 이상의 javascript를 이용한다는 전제하에)라면 10초도 안 걸려 hello world를 띄울 수 있을 만큼 쉽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요즘은 expo라는 툴 덕분에 안 그래도 쉽게 개발할 수 있게 만들어진 RN을 더더 더욱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hello world


기본적으로 RN은 React 기반으로 되어있기에 나는 React를 못써~ 나는 vue or angular 밖에 안 해봤어~라고 하더라도 충분히 빠르게 배울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React나 vue나 거기서 거기 (위험한 발언이지만 둘 다 상용서비스로 사용해본 입장에선 하나 배우면 다른 라이브러리를 배우는 시간은 처음 배울 때 대비하여 절반도 안 걸렸던 것 같네요)


앱 개발이라고 안 하기 보기보단 일단 hello world만 찍어보면 와 재밌다~ 하고 이것저것 더 해보는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앱 개발을 위해서 RN을 해본다기보다 React를 아주 재미있게 배울 수 있는 도구로서도 훌륭합니다. 그냥 지루하게 docs 보면서 하는 것보단 전혀 새로운 분야를 배우면서 자연스레 React도 배울 수 있습니다. Facebook에서 React를 내세우며 앱 개발 RN도 할 수 있다! 의 기술력 과시가 아니라 RN은 정말 쓸만했습니다.


뭘 선택해도 훌륭한 선택. 하지만 난 react와 vue



RN의 미친 장점


첫 번째는 ios, android 동시 개발

하나의 코드로 ios, android가 만들어집니다. 여기서 한술 더 떠 view 부분을 html, css로 변환 후 몇몇 로직들만 수정하면 web으로 그대로 가져올 수 있습니다. 반대로 react로 만들어진 web 기반 서비스를 react native로 변환도 가능합니다. RN이 접근한 Learn once, write anywhere가 뭔가 멋있었죠. (95% 정도는 사실이고 5%의 코드는 ios, android를 나누어 개발합니다 ㅜㅜ)


두 번째는 미친 수준의 개발 속도

딱히 RN만의 장점은 아니지만.. React는 live-reload(코드가 변경되면 자동으로 새로 고침)와 hot-reload(코드가 변경되면 변경된 딱 그 부분만 렌더링)를 지원합니다. 그 어떤 복잡한 설정 없이 도요. 일단 RN은 compile, build 과정이라는 게 없다고 봐도 되기 때문에(속도 면에서) 굳이 live, hot reload가 없이도 빠른 개발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저 두 놈이 있기에 코드를 수정하면 그 화면을 직접 보는 데까지 오버 좀 섞으면 1초도 채 안 걸립니다. 사실 1~5초 걸림

QA 시에도 변경사항을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디자이너, 기획자와의 피드백을 빠르게 반영할 수 있어 UX/UI를 잡는데 아주 효과적입니다. 상상보단 직접 보는 게 더 와 닿으니까요. expo환경에서 개발하고 있다면 가상 simulator가 없어도, xcode, android studio를 건들지 않아도 개발/배포하는 데 아무 지장이 없습니다.(SOON이 론칭되고 나서도 android studio는 아직 설치도 안 했습니다.) 

이 정도만 해도 장점이 꽤 큰데 사실 진짜 장점은 다음입니다.


마지막으로 OTA(실시간 배포) 기능입니다.


정말 이것이 제일 미친 장점입니다. RN으로 만들어진 앱은 기능 추가, 버그 수정, 디자인이 바뀌어도 앱 배포를 위한 심사를 거치지 않습니다. 앱 실행 시 언제나 최신 javascript를 다운로드하고 실행하여 유저는 언제나 최신 상태의 앱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물론 몇 가지 제한 사항이 있긴 합니다. (앱 아이콘이 바뀌거나 앱과 관련된 config가 바뀔 시엔 심사 필요) 언제나 덤벙대고 맨날 까먹는 저는 정말 유용하게 쓰는 기능입니다. 항상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기 때문에 뭔가 오류가 생기면 아 이 부분 예외처리 깜빡했네? 수정하고 publish만 하면 끝이라 오류에 대한 심리적인 부담감이 엄청나게 줄었습니다.



당연히 단점도 존재합니다.


RN은 성능이 아무래도 딸린다던데...

native 코드로 변환작업이 필수 ㅜㅜ


태생이 네이티브가 아니라 생기는 해결하기 힘든(불가?) 단점이 있습니다. 저도 이 얘기를 수도 없이 들었습니다. 하이브리드 앱, 웹앱 등이 태생이 Swift와 Java 등의 Native를 따라갈 수 있을 리 만무했죠. RN이 세상에 나오고서도 하브, 웹앱보다는 빠르지만 네이티브와 비교하기엔 민망했다고 합니다. (사실 잘 모름) 그 이후에 주기적으로 성능 향상과 효율성에 대한 업데이트가 있었다는 정도..?  

성능에 대해선 딱 이 정도의 정보만 알고 있었고 SOON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당연히 SOON에는 많은 기능이 담겨있진 않았고 오류 투성이었지만 성능에 대해선 한 번도 이슈가 된 적은 없었습니다. 물론 기능이 계속 추가되고 규모가 커지다 보면 성능이 느려집니다. ms로 비교하여 테스트하지 않는 이상 유의미한 결과라고 생각되진 않았습니다.

SOON의 핵심가치는 '빠르고 간편하게 단기 알바를 매칭 시켜준다'입니다. 이것저것 앱의 몸집이 아주 크게 늘어날 것 같지 않다고 판단했고, RN이 가장 최적이라 생각했습니다.(@CTO) 객관적으로 보면 아무리 RN이 나르고 긴다한들.. 성능적으로 보면 네이티브에 대적할 수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언어를 고르고 서비스를 생각한다기보다 서비스 성격에 맞게 언어를 선택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언어는 도구일 뿐이니까요.

(참고자료 RN, swift의 성능 테스트)




아무래도 javascript와 react에 대해 좀 친해야..

RN이 아무리 쉽게 앱 개발을 할 수 있다지만, javascript와 React에 대해 조금(꽤 적당히 많이) 알아야 초기 진입 장벽이 많이 낮아질 것입니다. 이 두 가지를 잘 모르는 상태로 무턱대고 RN을 시작하면, RN보다 javascript, React를 공부하다가 포기하는 경우가 많을 겁니다.


사라지지 않는 네이티브에 대한 두려움

전 네이티브 코드와 환경을 전혀 모릅니다. 앱 등록 시 인증서가 필요하다는 것도 처음 알았고, 정말 아무것도 몰랐습니다. 초기에 러닝 커브가 꽤나 있었죠. Swift, Java를 공부한 것은 아니지만, 앱 등록/배포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하나의 앱이 존재하는 생태계 등 전반적으로 공부했습니다. 아직도 네이티브 관련 에러가 터지면 앱 개발자 분들을 찾아갑니다. 그렇게 하나하나 배워가고 있죠. 아직은 제가 혼자 해결할 수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RN에 좀 더 적응하면, 기초 앱 개발 정도는 따라 할 수 있도록 공부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러다 앱 개발로 전향할 지도..


Hello World...

어쨌든! 장단점이 너무 뚜렷합니다. 새로운 서비스를 론칭 준비 중이면, 내 서비스에 RN이 어울리는지 고민 후 적용하시면 됩니다. 단, 이미 개발된 Native App이 존재하는데, 장기적 관점으로만 RN을 다시 개발하는 것은 강력히 비추합니다. 아무리 RN 개발자가 앱을 만들고 해도 누적된 Native의 경험치를 따라잡긴 힘들거든요. 진짜 어쨌든!


앱 개발 관심도 있고, Native를 배울 엄두가 없는 분들.
일단 Hello World 만 띄워보세요.
아주 아주 재밌습니다.  


 앞으로 얼마나 더 RN을 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웹 개발만 하던 제가 할 수 있는 영역이 굉장히 크게 늘어났다는 걸 느낍니다. 그래서 말인데.. 어떻게.. 내년 연봉협상에 반영이 될까요?

#크몽 #개발자 #개발팀 #React #기술스택 #도입후기 #인사이트 #경험공유





관련 스택


크몽은 서비스 오픈마켓 서비스입니다. 전문가는 서비스를 판매하여 수익을 얻고, 사용자는 필요한 서비스를 구매하여 이용합니다.

팀 팔로우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