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피드

린더를 만들고 있는 이유 3.0

한여름밤의 꿈

히든트랙 / 18. 11. 07. 오전 1:28


지난 토요일 매우 더웠던 어느 여름밤, 관심일정 구독 서비스: 린더가 앱스토어 라이프스타일 16위에 올랐다.


물론 출시에 맞추어 마케팅을 진행하다 보면 초기에 순위 상승 효과가 다소 있기 마련이고, 요즘 같은 시대에 앱스토어 순위 좀 올랐다고 그게 그리 큰 대수냐랴고 말하는 사람도 있겠지만서도, 이 앱을 스토어에 올리기까지의 험난했던 과정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사람으로서 비록 잠깐이지만 한여름밤의 꿈 같았던 이 과정과 결과를 글로 간직하고 싶었다.


모든 스타트업, 아니 작은 중소기업이 그렇겠지만 우리는 매우 소수의 인력으로 구성되어있고, 그 소수의 인원 하나하나가 정말 많은 일을 담당하고 있다. 관심일정 구독 서비스: 린더는 다소 독특한 서비스 구조 특성상 사업 초기부터 B2B, B2C 모두를 대상으로 운영이 되고 있으며, 하루하루 예상치 못한 새로운 일들의 연속이 이어진다. 혹자는 이를 도전적이고 진취적인 경험이라 포장할 수도 있겠지만, 당장 어제는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B2B SEO 작업을 하다가 오늘은 또 ASO 전문가가 되어야 하는 우리 당사자들 입장에서는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매우 가혹할 수밖에 없다.


린더를 만들어 가는 과정에서 정말 많이 다퉜다(물론 앞으로도 많이 다투겠지만). 앞서 말한 가혹한 과정 속에서 여유를 가지고 서로가 서로를 대하기는 쉽지 않았기에, 당장 회사가, 서비스가 몇 달 후에도 계속 존재할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에서 희망을 품고 모두가 함께 서비스의 미래를 바라보기는 정말 쉽지 않았다. 하지만 그 다툼의 근간에는 제품에 대한 기대와 열망이 있었다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었고, 기능 하나하나 쉽게 양보하지 않았지만 결국 하나의 공통된 목표 하에 조금씩 타협해나갈 수 있었다. 그렇게 우리는 현재 '린더'라는 이름을 달고 세상에 태어난 총 5개의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린더웹'으로 불리우는 기본 캘린더 연동 서비스는 작년 6월에 출시되어 현재까지 약 20만 명의 사용자를 확보하였고, 올해 4월, 7월에 각각 출시된 '린더안드로이드앱''린더iOS앱'은 현재까지 총 2만여 다운로드와 1만 MAU를 확보하였다. 이 과정에서 우리와 협업을 희망하는 기업들을 위해 별도의 관리툴을 솔루션 형태로 제작, '린더 파트너스'라는 기업용 일정 마케팅 솔루션을 바탕으로 롯데자이언츠, 두산베어스, 아디다스 코리아 등 20여 개의 기업과 함께 협업하고 있으며, 빠르고 정확한 일정 데이터 생산을 위해 일정 데이터 형태에 최적화된 데이터 관리툴 '린더 CMS'를 개발하여 최소한의 인력과 비용으로 일정 데이터 생산이 가능케 했다.



일정 구독 플랫폼: 린더


지난 1년간 우리 팀은 사용자들의 구독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밤낮으로 다양한 일정들을 찾아 헤맸고, 어느덧 300여 개가 넘는 여러 캘린더를 운영하게 되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높은 일정 데이터 생산 비용을 감당해야 했었던 이전에 비해 이제는 20만 명이 넘는 사용자들의 빗발치는 일정 제보와 20여 개가 넘는 파트너들의 일정 공급을 바탕으로 보다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해졌다. 밤낮으로 일정을 찾아 헤매던 기존의 과정은 체계화된 시스템 덕분에 상당 부문 개선되어 변동성 높은 일정 데이터의 정확도를 지속적으로 향상 시켜나가고 있다.

일정 제보 화면


이제 우리는 감히 린더를 단순 구독 '서비스'를 넘어 국내 유일의 일정 구독 '플랫폼'이라고 부를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다. 사용자들은 하루에도 몇 번씩 새로운 일정을 제보하는 동시에 구독을 희망하는 새로운 캘린더를 요청하고, 마찬가지로 '입점'을 희망하는 기업의 니즈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지난주에만 스포츠, 학교, 공연 3개의 각기 다른 분야에서 '일정 구독 제공'에 대한 문의가 들어왔다. 이들은 '일정'이라는 공통된 포맷 하에 각자 자신들의 일정을 팬, 학생, 또는 고객들에게 제공하기를 희망하였다.



린더와 VUX(음성 기반 사용자 경험)   


최근 AI 스피커 시장이 확장됨에 따라 각 회사들은 VUX기반 컨텐츠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카카오가 NUGU를 운영하는 경쟁사 SKT에 멜론뮤직의 음악 컨텐츠를 공급하지 않을 것은 불 보듯 뻔한 사실이고, 결국 SKT는 자체 음악 서비스인 '뮤직메이트'를 새로이 시작했다. 역으로 네이버에게 배달의민족과의 협력 기회를 뺏긴 카카오는 '주문하기' 기능을 확대하여 자체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음악 컨텐츠'가 되었건, '배달 컨텐츠'가 되었건, 날씨 알려주는 것 외에 딱히 할 줄 아는 게 없는 현시대의 인공지능들에게 린더의 일정 컨텐츠는 높은 활용 가치가 있을 수 있다.


단순히 내 캘린더와 연동되어 내가 어제 입력했던 일정들을 읊어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좋아할 만한, 필요로 할만한 일정들을 미리 찾아서 알려줄 수 있다면 정말 멋지지 않을까. 캘린더에 표시도 안 한 2학기 수강신청을 10분 전에 내게 먼저 알려줄 수 있는 앱이 있다면,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고대하던 신상 구두가 출시되었음을 알려주는 스피커가 있다면 분명 그 사용자 경험은 어디에서도 쉽게 경험할 수 없는 수준일 것이다.


린더의 타이밍 


타이밍은 중요하다. 비트, 풀러스 등 높은 제품 퀄리티 및 운영 능력에도 불구하고 시대가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은 서비스들의 말로를 먼발치에서 지켜보았다. 약 1년 전 내부적으로 우리의 타이밍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던 적이 있었고, 당시 우리가 내린 결론은 린더의 타이밍이 결코 늦으면 늦었지 빠르지는 않았다는 것이었다. 이미 사람들은 일정을 받아보는 경험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으며, 1년 간 린더를 통해 일정을 받아보는 경험을 누리고 있는 20만의 사용자가 이를 방증한다.


우리가 생각한 그 '타이밍'이 틀리지 않았다면, 꼭 '린더'라는 이름이 아니더라도 '일정을 받아보는 경험'을 만들어가는 것은 반드시 누군가가 성공해야만 하는 일이다. 지도로 길을 찾으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던 세상에 누군가가 네비게이션을 선사한것처럼, '일정을 받아보는 경험'은 근 미래에 없어서는 안 될 선물이 될 것이다.    



일정 구독 플랫폼은 분명 많은 이들의 삶에 변화를 줄 수 있다. 작게 보면 좋아하는 공연의 티켓팅을 놓쳐 매번 공연에 참여하지 못할뻔한 어느 팬의 하루를 행복하게 바꾸어 놓을 수 있고, 크게 보면 복수전공 신청 기간을 깜빡하고 놓쳐 복수 전공을 하지 못할뻔한 어느 대학생의 삶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을 수 있다.


이 일은 반드시 누군가가 해내야만 한다. 그냥 있어 보이고 싶어서, 스타트업다워 보이고 싶어서 내뱉는 말이 아니라, 진심으로, 사력을 다해 누군가는 반드시 이 일정 구독 플랫폼을 만들어 내야만 한다. '일정을 받아보는 경험'이 일상화 되었을때 비로소 우리의 삶은 조금 더 질적으로 풍요로워질 수 있다.


린더가 앱스토어 10위권에 오른 이번 사건이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일정 구독 플랫폼의 시작을 알리는 출발선이 되었으면 한다. 다시 또 높은 순위권으로 올라오기 위해서는 아마 한동안 많은 노력들이 필요로 될 것으로 예상되기에, 우리는 앞으로도 화장품 세일, 아이돌 스케줄, 대학교 학사일정, 스포츠 경기, 마트 휴무일, 공연, 전시 등을 넘어 사람들이 필요로 하는 새로운 일정 컨텐츠를 찾아 헤맬것이다.

세상 사람 모두가 일정을 받아보는 날이 오기를 꿈꾸며, 와, 근데 이번 여름밤은 정말 더워도 너무 덥다.

#히든트랙 #챗봇 #기술기업 #개발자 #개발팀 #인사이트 #경험공유

린더팀은 일정을 받아보는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매번 필요할 때마다 검색해야 했던 일정을, 이제 클릭 한 번으로 지속적으로 받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팀 팔로우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