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I/O 2018

 

하이퍼커넥트 / 19. 01. 31. 오후 4:36

안녕하세요, Hyper-X에서 AI Camera Picai를 개발 중인 Android 개발자, Trent 입니다. 저는 지난 5월 8일부터 5월 10일까지 JH 님, Evan 님과 함께 다녀온 Shoreline Amphitheatre 에서 열렸던 Google I/O 2018 에 대해서 전하려고 합니다. Google I/O는 Mountain View, California에서 매년 6월에 열리는 Developer Festival로서, Sundar Pichai의 Google Keynote를 시작으로 Google의 새로운 기술들과 프로덕트를 선보이는 Session들이 3일에 걸쳐 진행되었습니다. 놀라운 AI 기술의 발전이 돋보였던 올해의 행사였습니다.

Sessions

Keynote

Sundar Pichai의 Keynote로 시작된 올해의 행사에선 AI 기술의 발전과 그 활용이 단연 돋보였습니다. Google Duplex 가 Keynote의 가장 큰 화제였는데요, Google Assistant가 직접 헤어샵이나 식당 같은 업체에 전화하여 예약을 수행해주는 기능입니다. ‘음…‘같은 소리들을 포함하며 매우 자연스럽게 종업원과 전화를 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어려운 질문들도 척척 대답하는 모습이 놀라웠고, Google의 ML 기술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습니다.

또한 Google의 독보적인 AI 기술은 Google의 기존 서비스들에도 큰 변화와 개선점들을 가져왔는데요, Gmail 의 Smart Compose 기능이 그 중 하나입니다. 이메일 작성 시 문장 전체를 AI가 autocorrect 해주는 기능인데요, 반복적인 이메일 업무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었습니다. 역시 Google의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통해 이뤄낸 기술로 보입니다. 그 외에도 Google News의 자동 뉴스 큐레이션 시스템, Google Lens를 활용한 Google Maps의 AR 기능 등으로 기존 서비스들에 큰 변화를 선도해가는 면모를 보였습니다.

Android P는 Adaptive Battery, Adaptive Brightness, App Actions, App Slices 등의 새로운 AI 기반 기능들을 Android에 가져왔습니다. 배터리를 30% 절약하고,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해주며, 시간 및 행동에 따라 연관된 앱들을 추천해주는 등 전반적으로 Android가 매우 똑똑해지는 부분을 보여 줬습니다. 이런 직관적인 AI 를 활용한 API 를 활용하면, 앱 개발자가 효율적으로 자기 앱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Android P 는 소소한 UX 개선 점들과 더불어 스마트폰 중독 방지 기능들을 탑재했습니다. 서양에서는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이 많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데요, 이를 방지하기 위해 App들에서 보낸 시간을 트래킹하고, App 시간 제한을 스스로 설정한다던가, 핸드폰을 뒤집어서 중요한 연락처의 전화가 아니면 받지 않는 등의 기능을 탑재하였습니다.

What’s new in Android

Android App Bundle 이 소개되었습니다. 하나의 패키지를 Google Play에 업로드 함을 통해 Android 디바이스가 필요한 리소스만 다운받을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인데요, 이미 Twitter, LinkedIn 등의 어플리케이션에 적용되어 20% 가 넘는 APK 사이즈 개선을 이뤄냈다고 합니다. 저희 팀이 개발 중인 Picai에도 APK 사이즈 문제가 있는데, 이를 통해 해결 가능할 것이라 생각하고 큰 기대를 하는 중입니다. 차후 버전인 Android Studio 3.2 버전부터 지원합니다.

Android Jetpack 이 소개되었습니다. Support Library, Architecture Components, KTX 등의 라이브러리를 통합한 모양새 인데요, 이와 함께 AndroidX 로의 패키지 명 변경이 이뤄지었습니다. 그 외에도 새로운 Navigation 라이브러리, WorkManager 라이브러리 등이 소개 되었습니다. Google의 새로운 Android 개발 Best Practice 제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Picai에서 이미 적극적으로 사용하던 기술들이라 큰 감흥은 없었는데요, Google이 직접 나서서 Android 개발자 에코시스템을 정리하려는 노력은 좋았습니다.

또한 Kotlin의 전반적인 지원 확대와 다양한 라이브러리들에 대한 소식, Android Studio 의 많은 내부 변경 및 Energy Profiler, Google Assistant와 관련된 다양한 API 들 제공, Android P에 변경된 Background 카메라 및 마이크 권한 제한 및 ImageDecoder 등에 대한 뉴스 및 다양한 안드로이드 최적화에 관한 세션이 있었습니다. 특히 Android Testing 관련 세션이 매우 인상깊었는데요, 모든 Android 테스팅에 관련된 불편함을 해결해 줄걸로 기대했지만 아쉽게도 런칭이 아직 안됬는지, 컨퍼런스 밖에서는 자취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 And More

Firebase ML KitTFLite(TensorFlow Lite) 에 대한 발표가 인상깊었습니다. 머신러닝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어떤 개발자라도 ML을 활용한 콘텐츠를 쉽게 만들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모습이 돋보였습니다. 컨퍼런스 후 팀원들과 함께 자세하게 검토를 해보았으며, 아직 여러가지 제약사항이 있어 적극적으로 쓰고 있진 않지만, 앞으로의 간편한 ML 활용에 대한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세션들이었습니다.

Google의 새로운 Cross-Platform Framework Flutter 에 대한 세션도 참가하였는데, 개발 난이도가 쉬워 보이고 좋은 애니메이션의 UI Component 들이 제공됨은 동의 함에도 기능 분리 적인 면에서 노력이 많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Hyper-X의 여러 팀들에서 도입을 검토로 하고 있지만, 아직 실무에서 적용하기는 시기 상조로 보였습니다.

Snapchat Camera API 에 대한 설명을 들었는데, 기기 및 유저 데이터 기반으로 두 버전의 Camera API 및 캡쳐 메커니즘을 전부 지원하는 백엔드를 세세히 설계한 부분이 매우 인상 깊었으며, 차후 Picai에 직접 적용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특히 관련하여, Fragmentation이 심한 Android Camera의 Testing을 어떻게 진행하나 궁금하여 강연 후 연사에게 찾아가 여쭤보았는데요, 만족할 만한 수준의 대답은 아니었지만 향후 Picai를 개발 함에 있어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하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Office Hour

개인적으로 Google I/O 참가하면서 기대했던 것은 Office Hour 인데요, Jake Wharton, Kotlin 개발팀, Flutter 팀, TFLite 팀 등을 직접 만나서 질문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이 기대되었습니다. Kotlin 개발팀과 바람직한 Kotlin 코드 스타일(Effective Kotlin 유무) 및 Jetbrains가 지향하는 패러다임(FP vs OOP), Kotlin Native의 런칭 일정 및 Coroutine 후 추가 목표 피쳐 등에 대해 토의하였으며, Flutter 팀에게는 Dart 채택 이유와 Flutter가 적합한 어플리케이션 타입이 무엇이냐에 대해 물었고, TFLite 팀에게는 회사 동료의 ML에 관한 질문을 슬랙으로 전달하고 답변 받는 등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Google I/O Tips

Uber 사용법을 숙지하라

Silicon Valley 답게 차를 렌트하지 않은 경우 Uber를 통해 대부분 이동하게 되는데, Shoreline Amphitheatre 근처에서는 주차가 금지되어서 특정한 Uber 존으로 이동하여 차를 잡아야 합니다. 이 위치를 인지 못하고 앱만 보면서 돌아다니게 되면 길을 잃기 쉬우니, 주의하여 미리 탑승 존을 인지하면 좋습니다. 특히 야간에는 사람이 몰려서, 주의하여야 합니다. 오히려 더 아래쪽으로 내려와서, Google Campus 내에서 잡는 게 좋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Uber 운전사한테 얻은 정보인데요, Ride-sharing을 하는 Uber 플랜을 사용하면 운전사들이 쉽게 취소한다고 하니, 조금 비싸더라도 개인으로 탑승하는 Uber 플랜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복장을 조심하라(?)

캘리포니아는 6월에 더울때는 엄청 덥고, 추울때는 엄청 춥습니다. 특히 야외에서 오래 돌아다녀야 하기 때문에, 충분한 대비가 필수 입니다. 후디같은 옷을 입으시거나, 얇은 외투를 입는 등 충분히 준비해가면 좋습니다. 저는 행사장에서  CODE 가 젹혀진 후디를 구입해서, 매일 입고 다녔는데요, 매우 유용했습니다. 선크림 같은게 제공되긴 하지만, 그래도 제때 실내에서 휴식을 취하고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마치며

행사장을 돌아다니며 구글의 생태계에 푹 빠져 볼 수 있었던, 뜻깊은 경험이었습니다. 특히 그들이 곧 완성되고 릴리즈 된다고 자신하는 새로운 기능들은 상상하지 못했던 것들이라 놀라웠고, 이 시점에 직접 볼 수 있다는 것이 감사했습니다. Hyperconnect에서도 Mobile AI의 심화된 적용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Azar 및 새로 시도하고 있는 Picai 같은 앱들을 통해 더 특별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랍니다!

링크


#하이퍼커넥트 #개발자 #이벤트 #구글 #참여후기 #꿀팁 #인사이트 #이벤트참여 #미국 #캘리포니아


관련 스택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