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신입사원 입사후기 - [최혁환] 포기하지마세요! 도전하면 문이 열립니다(촬영기자 편)

KBS

한국방송공사(KBS) / 조회수 : 2015

안녕하십니까. KBS 46기 촬영기자 최혁환입니다. 현재 연수를 끝내고 쉬고 있는 주말에 합격 후기를 작성하고 있는데, 어떠한 말을 먼저 해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의 이야기를 천천히 풀어 내보겠습니다.

 

저는 촬영분야 꿈을 키우면서 항상 KBS에 들어가고 싶었습니다. 영화와 사진을 전공했지만 방송분야로 진로를 선택하는 선·후배들이 많지 않았기에, 정보를 알 수 있는 길이 없었고, 모든 것을 혼자 준비했었습니다. 저는 KBS에 총 4번 지원했었습니다. 2014년과 2015년, 2017년, 2018년. 처음 지원한 2014년에는 모든 준비가 안 되어 있던 상태이기에 어떠한 전형으로,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고 싶어 지원하게 되었고, 운이 좋게 서류전형을 통과했지만 필기시험에서 탈락했었습니다.

 

조금은 준비된 2015년에는 최종 전형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2015년 필기시험을 치룬 후, 합격과 탈락이 전혀 감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필기시험을 치룬 후 개운치 않았던 것 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운이 좋게 실무전형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실무전형을 본 후 분위기가 좋아 합격의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최종 전형은 실무전형과 전혀 달랐습니다. 열심히 준비를 하고 갔지만 긴장을 너무한 탓인지 질문에 올바른 대답도 하지 못했고, 탈락을 직감했었습니다. 직감대로 2015년 최종전형에서는 탈락을 했었습니다. 최종에서 탈락하고 힘들었었습니다. 누군가와 이별보다 힘이 들었고, 극복하는데 굉장한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2016년에는 KBS 신입사원을 뽑지 않았습니다. 2017년에도 포기하고 현실에 집중하고 있었는데, 2017년 12월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신입사원 공채가 있었습니다. ‘이 길을 포기할까?’라고 생각하던 순간 KBS 공채가 있었습니다. 2017년에도 필기를 치룬 후 합격과 탈락이 전혀 감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이번에도 필기전형을 통과하고 실무전형과 최종면접에 가게 되었습니다. 2015년에 최종에서 떨어졌던 기억이 계속 났지만 그 기억을 잃어버리기 위해 혼자서 계속해서 ‘할 수 있다’라는 주문을 외우면서 면접장에 들어갔었습니다. 2015년 최종전형보다 많이 나아졌다고 생각했지만 이번에도 최종전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시게 되었습니다.

 

2017년 최종전형 탈락은 여러 여행을 하면서 2015년 보다 쉽게 잊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여행을 하면서 스스로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KBS가 정말 가고 싶은지’ 저의 답은 ‘내가 하고 싶고, 좋아하는 일이며, 여전히 가고 싶다’ 이었습니다.

 

2018년 전형은 2017년 보다 빨리 공채가 나왔고, 이전 공채와 필기전형 시험의 유형이 달랐습니다. 이전 공채는 주관식이었다면 이번 공채는 객관식과 주관식으로 문제가 출제되었습니다. 저는 긴장이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처음 고사장에 입실하면 여러 사람들이 시험 자료들을 보지만 저는 자료를 봐도 읽히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에 멍하게 있었습니다. 1교시 논술을 치르면서 점점 긴장이 풀리기 시작했고, 2교시 시사상식·KBS 문제는 긴장하지 않고 문제를 풀 수 있었습니다. 이전 공채 필기전형에서는 합격과 탈락이 전혀 감이 잡히지 않았지만, 이번 공채 필기전형을 본 후에는 마음이 편해졌고, 확신이 느껴졌습니다. 이번 공채는 3차 전형에서도 이전 공채와 다르게 직군별로 변화가 있었습니다. 저희 직군은 60분씩 5명이 면접에 들어갔었습니다. 60분 면접은 처음이었습니다. 면접장에 가면 시간이 빠르게 흘러가지만 60분은 너무 길다고 생각하며, 면접을 마치고 나왔습니다. 이전 공채에서는 2차 전형인 필기전형에서 감이 잡히지 않았다면, 이번 공채에서는 3차 전형에서 합격과 불합격의 감이 잡히지 않았습니다. 3차 전형 발표 날 마음을 졸이고 있었는데, 합격문자를 받았습니다. 3차 전형 합격이었지만, 지금까지 어떠한 합격보다 기쁜 합격이었습니다. 기쁨도 잠시, 4차 전형에서 두 번의 고배를 마신 기억이 있기에 이번에는 더욱 열심히 준비를 했었습니다. 일단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그것들을 토대로 질문들을 스스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4차 전형에서 면접관님들의 질문은 제가 만들었던 질문에서 많이 나왔고, 그것들을 토대로 대답을 했었습니다. 면접관님들은 제가 대답하면 세 번 정도 크게 웃으신 적도 있었습니다. 면접이 아니라 포근한 삼촌과 질의응답을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 4차 전형은 다른 면접보다 시간이 빠르게 흘렀고, 갑자기 시간이 다 되었다는 말을 들었을 때 ‘벌써?’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나가는 도중에 보도본부장님과 여러 면접관님들 재밌고 씩씩하다고 칭찬하는 말을 들을 수 있었고, 이번 4차 전형은 이전 4차와는 다르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발표당일은 항상 괴로운 날이었습니다. 이번에도 엄청난 괴로움에 몸부림치며, 결과를 기다렸습니다. 합격 문자를 받는 순간 이때까지의 전형과 이전 공채의 모습들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부모님과 가족, 친구, 선·후배들의 많은 축하를 받았습니다. 부모님을 비롯해 항상 저를 챙기던 친구와 선·후배들은 저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이었습니다. 이들이 저에게 소중한 존재이었다는 것을 다시금 알게 되는 순간이었습니다. 평소에 저는 표현을 잘 하지 못하는 무뚝뚝한 사람입니다. 하지만 이 자리를 빌려 이들에게 고맙고, 사랑한다는 말을 해주고 싶습니다.

 

그리고 연수가 끝난 지 얼마 안 되었기에 먼저 KBS 인재개발원에서 일하시는 선배님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연수는 지난 기수나 그전 기수에 비해 기간이 짧았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46기 동기들의 인원도 다른 기수보다 많았습니다. 많은 인원을 모두 신경써주시는 선배님들의 모습이 감동적이었고,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열심히 일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인사팀 선배님들이나 연수원 선배님들이 저희에게 항상 해주셨던 말은 “KBS에 정말 잘 들어왔다”, “KBS는 정말 좋은 회사다” 이러한 말들이었습니다. 연수를 하면서 이러한 말을 실감하게 되었고, 정말 좋은 회사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현장에서 항상 국가와 국민들을 생각하는 촬영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고, KBS의 가치를 생각하며 열심히 일하는 촬영기자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방송공사 #KBS #KBS공채 #KBS신입채용 #KBS채용 #입사후기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