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피드

Jony Ive Dishes On Apple Rumors And His Design Team In Rare Interview

더팀스(the teams) / 권진 / 18. 01. 05. 오후 9:49


[Photo: Brian Ach/Getty Images for The New Yorker]

조너선 아이브 애플에서 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럽다고 할 수 있는 디자인 연구소를 지휘했다. 하지만 그러한 비밀은 제쳐두고라도, 아이브 본인조차도 공개적인 활동을 안하기로 악명높아서 1년에 인터뷰 하나도 할까말까이다.

그런데 저번주 허시혼 미술관에서, Fast Company의 릭 텟체리(비커밍 스티브 잡스의 저자)가 그와 인터뷰를 하게 되었다. 인터뷰 주제는 어떻게 애플은 차세대 아이폰을 디자인하는가부터 여러 블로그들이 애플에 대한 가십을 뿌려대는 와중에 어떻게 자신들의 미래를 설계하는지를 다루었다. 당신은 SoundCloud에서 인터뷰 전문을 들을 수도 있지만, 우리는 아이브와의 대화 중 인상깊었던 부분을 아래에 정리해 보았다.


애플은 그저 사람들의 모임이다

애플은 세계에서 시가총액이 가장 높은 기업이지만, 아이브는 그의 디자인 팀을 계속 작게 유지하고 있다. 그의 산업 디자인 팀을 보면 다 합쳐서 20명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아이브는 팀을 만드는데 있어 보다 친밀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야말로 결과적으로 제품을 성공적으로 만드는 데 있어 중요하다고 말한다. 그러한 작고, 끈끈한 팀은 추상적인 아이디어도 물리적인 형태가 있게 만들어 나갈 수 있다.


“저는 애플을 소수의 사람들만 이해할 수 있는 난해한 브랜드로 보지 않습니다. 저에게 있어 애플은 그저 사람들의 집합체일 뿐이죠. 그러한 사람들이 같은 가치와 목표를 갖고 뭉쳤을 뿐입니다. 또한 애플은 아주 다양한 그룹의 사람들로 이뤄져 있기도 합니다. 제가 하나 알게 된 게 있다면, 디자인을 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추상적인 아이디어들을 다룰 줄 알아야 한다는 거에요. 그 부분은 반드시 필요한 과정임과 동시에 가장 어려운 부분이기도 하죠. 팀이 중요한 이유도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팀은 그러한 모호하고, 분명하게 말하기 힘든 아이디어들에 대해 서로 완전히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을 정도로 작아야 하죠. 그리고 그 아이디어들에 맞는 틀을 제공할 수 있다면 그때부턴 훨씬 쉬워지는 겁니다. 왜냐면 이제 그 아이디어는 3차원이 됐으니까요. 하지만 그전까지는 아주 어렵습니다. 아이디어란 것들은 보통 극도로 모호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디자인 팀에 있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변화는 누군가가 실제 모델을 가지고 방에 들어왔을 때입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림만 보고는 완벽하게 이해할 수 없어요. 하지만 당신이 구체적인 뭔가를 들고 오면 그건 이제 당신만 알고 있는 무엇에서 사람들도 알게 되는 무엇으로 급격하게 변하게 되는 것이죠. 그리고 그거야말로 사람들을 흥분 시킬 수 있는 겁니다. 왜냐면 모두 같은 물체를 보고 있는 거니까요. 단순히 상상하면서 “그래서 그건 언제 완성되는 건데?” 라는 거와는 완전히 다른 것이죠. 그래서 저는 팀으로써 그런 추상적인 아이디어가 구체화되는 과정을 경험할 때 정말 다행이라고 느낍니다.”


[Photo: Apple]

애플 디자인의 비법은 들어주는 것에 있다.

그래서 그런 작은 디자인 팀이 하는 일이 무엇이고, 그렇게 성공적으로 될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이브의 주장에 따르면, 그건 전적으로 과정의 문제이다. 수 십년 간 신뢰와 존경에 바탕을 둔 관계를 구축하는 것 말이다.

“30년이 지난 지금 과거를 되돌아보면, 우리가 했던 것이 아닌 우리가 일했던 방식에 대해 애정을 가지고 돌아보게 됩니다. 제 생각에 우리 팀이 가진 장점은 서로에 대한 신뢰가 엄청나다는 겁니다. 그래서 우린 아이디어를 말할 때 다른 팀원들이 미쳤다고 말할까봐 스스로 자체 검열하는 짓들을 하지 않습니다. 또한 보통 사람은 가장 목소리 큰 사람의 말을 듣게 돼있는데, 우리가 알게 된 바에 의하면 보통 가장 좋은 아이디어들은 가장 조용한 의견에서 나왔습니다. 그런데 당신이 주의 깊게 이런 것들을 듣지 않는다면, 그런 좋은 아이디어들은 놓치게 되는 거죠.”

“그리고 또 신뢰를 갖게 된다는 것은 경쟁한다는 것과는 다릅니다. 우리 같은 경우 일종의 자존심 싸움 같은 이상한 정치 게임을 할 필요가 없어요. 우리의 관심은 어떤 통계적인 데이터를 잘 만드는 게 아니니까요. 팀으로써 우리가 관심이 있는 것은 어떻게 하면 진정으로 최고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가에 대해서 입니다. 물론, 대부분 우리는 그런 경지에 도달하는 데 실패하곤 하죠. 하지만 그게 우리의 진정한 바람입니다.”


[Photo: Apple]

애플은 앞으로도 계속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다

구글이나 페이스북 같은 경쟁자들은 그들의 미래전략을 방송을 통해 설명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예를 들어 그들의 최신 VR 헤드셋에 관한 투자에 대해 공개방송을 하여 피드백을 받는 것이 그것이다. 이러한 전략은 사람들의 관심과 재무적인 투자를 끌어오는데 효과가 있지만, 아이브는 애플의 비밀주의스러운 접근 방식이 소비자들에게 더 현실감과 겸손한 느낌을 잘 전달해 준다고 말한다.

“애플은 수 십년 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발명하려 노력해 왔습니다. 그리고 우리 경험에 따르면, 모두에게 “앞으로 우린 이런 걸 할 겁니다.” 라고 말하는 것보다 일단 작업을 하고 난 뒤, “보시죠, 우리가 이런 걸 해냈습니다.” 라는 방식이 더 나았습니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냉소적이고 기회주의적인 PR방식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일단 뭐든 작업부터 하는 방식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우리 경험상, 우리가 시도하는 것은 많이 실패하기 때문이죠. 우린 팀으로써 그걸 경험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건 우리들 스스로가 감당해야 되는 거에요. 다른 사람들까지 거기다 끌어들일 필요는 없는 거죠. 그러니까 우리는 그저 입다물고 일하는 편입니다. 그러다 뭔가 괜찮은 게 나오면, 그때 가서 이야기해 보는 거죠.”


[Photo: Apple]

아이브는 언제 제품의 디자인이 끝날지를 알지 못한다

아이브가 새로운 아이폰을 디자인하고 완벽하다고 생각하는 순간이 있었을까? 아니다. 그가 주변 사람들과 의견을 나눌 때도 그런 순간은 없었다.


“당신은 “언제 제품이 완성됐는지 안다”고 할 수 있겠지만, 사실 속마음은 다를거에요. 왜냐하면 당신도 알지 못하기 때문이죠. 저도 이부분을 잘 설명하고 싶은데. 지금부터 하려는 말이 엄청난 일이 되겠지만. 당신은 제품이 완성된 것이라고 하는 자체가 얼마나 심각하게 당신의 제품에 대한 인식을 제한하는지 알아차리지 못했을거에요.”

“아이디어와 초기 모델의 차이는, 단순히 시간을 얼마나 들였냐에 있지 않습니다. 모델이 나왔다는 건 당신이 이미 많은 문제를 풀어왔다는 걸 의미하는 거죠. 그런데 그 아이디어에서 모델을 만들기까지의 과정은 99%는 실패합니다. 잘 되지가 않아요. 만약 그 과정이 잘 된다면 이제 소비자한테 팔 수 있는 걸 만드는 거죠. 그래서 대부분의 시간 동안 당신은 “이게 생각대로 안되잖아.” 라고 하면서 걱정하게 됩니다. 저도 지금 이 말이 엄청 고지식하고 뻔하게 들린다는 건 알지만 정말 이런 고민하는 과정은 아주 중요해요. 그리고 그러한 과정에서 당신은 당신이 갖고 있는 이상한 신념을 붙들면서, 당신과 같이 일하는 팀원들을 의지하게 되죠. 그렇게 몇 년 동안 계속해서 버티다 보면, 깜짝 놀라면서 서로를 바라보게 되는 순간이 옵니다. 그런 지점에 왔을 때, 개인이 아닌, 팀으로써 그런 경험을 하는 것이 정말로 중요하죠.”


[Photo: Apple]

애플이 제품들을 작게 만드는 데는 이유가 있다

이 주제는 항상 SNL 쇼에서 다뤄지곤 했다. 아이팟이던 애플 와치던, 애플은 원래 존재하는 것들을 더 작게 만들고 그것들을 새로운 제품이라고 말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이브는 제품의 크기는 필연적으로 제품의 기능과 융합이 되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애플이 수 십년 간 다양한 사이즈의 스크린을 시도했던 것이다. 심지어 맥OS와 iOS를 서로 호환이 안되는 플랫폼으로 분리시키면서까지 말이다.

“애플은 항상 어떻게 하면 기술을 더 매력적으로 만들 수 있을까에 관심이 있었습니다. 한 마디로 말하자면 그런 거죠. 비록 제품이 더 작고, 더 신뢰성 있고, 더 많은 기능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하지만 말이죠.”

“아이패드가 처음 출시 됐을 때, 그 크기에 대해 엄청난 비판과 비난을 받았습니다. 사람들은 이건 그냥 크기만 큰 아이팟 터치라고 말했었죠. 제 친구는 그건 수영장을 보고 큰 욕조와 다를 바 없다고 말하는 것과 같은 멍청한 소리라고 하더군요. 크기가 변하면, 그 제품은 완전히 달라지는 겁니다. 이전과는 다른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될 수 있죠. 우리 팀이 아이패드 개발 초창기에 알아낸 점은, 사이즈를 크게 하고 싶다고 해서 다 그렇게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거에요. 이건 맥이 아니니까요. 디자인도 완전히 달라져야 합니다. 우리는 디자인의 철학적인 면에서 연관성을 주고 싶었어요. 단순히 크기만 변경하는 거였으면 진작에 다 끝내고 집에 가서 놀았겠죠.”


[Photo: SpVVK/iStock]

애플 파크에 대한 사람들의 비난을 애플은 신경 쓰지 않는다

애플이 50억달러를 들여 만든 “우주선”은 모든 면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필자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깊었던 비판은 구글플렉스 디자이너인 클라이브 윌킨슨이다. 그는 애플이 진정 그 290만 평방 피트안에 실용적인 근무 환경을 만들 수 있을 지에 대해 의문을 품고 있다. 아이브는 이번 인터뷰에서 최초로 이에 대한 언급을 하였는데, 그가 주장하기로는 애플 파크에 대해선 애플 자신이 누구보다 가장 잘 알고 있다고 한다.

“제 생각에 애플 파크는 아주 특정한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그건 그냥 시계가 아니라(건물이 시계모양처럼 생김) 우리 직원들이 함께 일하러 가는 집이에요. 물론 사람들은 자신들이 쓰는 제품에 대해 비판을 하거나 평가를 내릴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들을 위해서 제품을 만드니까요. 하지만 애플 파크는 그 사람들을 위해서 만든 게 아닙니다. 그래서 이 많은 비판과 비난을 보면 이상해요. 왜냐하면 그건 그들을 위해서 만든 게 아니니까요! (웃음) 그리고 우리는 어떻게 하면 우리가 더 잘 일할 수 있는 지 알고 있습니다. 그들이 아니라요!“

“물론, 사람들이 쓰는 맥북에 대해서 그들이 어떻게 느끼는 지에 대한 피드백을 받는 것에 우리는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정말 귀기울이고 있어요. 정말입니다. 하지만 애플 파크에 대해선, 과거에서나 미래에서나 이번을 제외하고 우리를 위해서 무언가를 만들려고 노력한 순간을 저는 생각할 수가 없네요. 애플 파크는 우리가 이기적으로 행동하려는 게 아닌, 우리가 더 나은 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우리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드는 겁니다.”


[Photo: Apple]

애플의 새로운 캠퍼스는 디자인 팀을 통합시킬 것이다

애플 파크에 대해 아직 다루지 않았던 부분이 하나 있는데 이 부분이야말로 가장 중요할 수 있다. 아이브가 말하길 바로 그 부분은, 새로운 애플 캠퍼스는 그의 산업 디자인 팀 뿐만 아니라 전체 디자인 팀을 애플 역사상 최초로 한 곳에 통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근의 제품들은 너무나 복잡하고 어렵습니다. 그래서 그것을 함께 작업할 수 있는 아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필요하죠. 그래서 제 생각에… 이런 적은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던 것 같은데… 우리가 새로운 스튜디오로 옮기게 된다면, 우리 산업 디자인 팀은 마침내 UI 팀과 함께 일할 수 있게 될 겁니다.”

“그리고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산업 디자이너가 폰트 디자이너 옆에서 일하게 된다는 것이죠. 그리고 그 옆에는 또 사운드 디자이너가 있을 것이고, 모션 그래픽 디자이너, 터치 디자이너가 같은 공간에 있을 것입니다. 이런식으로 3D 애니메이션 전문가 옆에는 유저 인터페이스 전문가, 그리고 디지털 모델 전문가와 실사 모델 전문가들이 함께 있게 되겠죠. 그리고 이게 가능하다는 건… 정말 차분하게 말하기 힘들 정도에요. 저는 정말로 이런 변화가 우릴 어디로 인도할 지 너무나도 흥분됩니다.”

인터뷰 전문 : SoundCloud


#더팀스 #THETEAMS #애플 #디자인 #아이디어 #영감 #Inspiration #인사이트



어디에도 없는 상세한 팀 컨텐츠와 당신을 설레게 만드는 팀 스토리로 당신이 꿈꾸던 팀을 찾아 일하세요.

팀 팔로우

더팀스(the teams) 팀의 팀터뷰 보기

'한 번 시작하면 끝을 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놀이터 이승연 CTO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