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피드

두려움에 대하여...

스타트업 창업가는 두려움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주)클린그린 / Seonhong Chae / 19. 06. 14. 오후 3:10

한 학생이 물었다.


"대표님은 두려움을 어떻게 극복하시나요?"


그리고 그에 대한 나의 생각과 

미처 다 하지 못 한 이야기를 기록으로 남긴다.




1.  큰 두려움은 가까이하고, 

작은 두려움은 해결해야 할 대상이다.


나는 누구보다 겁쟁이다.

그래서 어떤 상황, 선택의 순간이 다가올 때,

겁부터 난다.


영화 속의 영웅들은 

세상을 구할 것인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할 것인가로 고민하지만,


우리는 일단 이거 꼭 해야 하나? 

피해갈 순 없을까? 

지금 할 수밖에 없나?라는 

회피하고자 하는 생각이 먼저 든다.


영화와는 달리,

리스크라는 것은 

회피하는 것이 최선이다.


그리고 피할 수 없다면,

즐기는 것이 아니라

빨리 벗어나는 것이 차선이다.


리스크라는 상황에서

최소한의 손실 

또는 가능하다면, 

합리적인 이익으로 

반전하는 것이 중요하다.


리스크에 대한 선택은 등가의 논리가 아니다.

같은/비슷한 가치에서 갈등하는 것이 아니라

더 큰 리스크를 회피하기 위한 선택이라는 것이 더 맞는 말이다.


더 큰 두려움을 피하기 위해

작은 두려움을 극복하는 것이랄까?


나의 가장 큰 두려움은 회사의 폐업이다.

하기 싫어도,

해도 큰 이득은 없어도,

가능성이 적은 일이라도

할 수 있는 힘은 

안 하면 가장 큰 두려움이 현실화되어 가기 때문에

무서워서 상대적으로 작은 리스크들과 싸우게 된다.


전쟁에서 지는 것과

전투에서 지는 것이 다르듯이

몇 번 전투에서 질 수 있지만 

전쟁에서 이길 수 있다면,

전투를 두려워하지 않게 된다.


그것이 내가 두려움을 대하는 

첫 번째 사고방식이다.


 



2. 두려움은 위험 신호를 주는 센서다.


더 신중하고, 더 확인하고, 더 검증하고,

더 고민해보라는 매우 유익한 능력이다.


위험에 대한 인지 자체가 없음은

마치 큰 병이 생기기 전에 위험신호로

잦은 기침이라던가 미열이라던가

평소와 다른 신호를 몸이 준다.


두려움은 약자가 가지는 생존 능력이다.


초식 동물은 두려움이 있어,

포식자로부터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을 찾는다.

잘 뛰던가,

잘 보든가,

단체로 움직이든가,

굴을 파두던가...


두려움의 근원이 무엇인지 파악해야 한다.

그것을 해소하기 위한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그렇게 강해진다.

남들보다 강해지고,

남들보다 차별화되고,

남들보다 더 빨라진다.




3. 두려움은 나를 통제한다.


두려움은

매너리즘, 나태함, 게으름을 쫓아버리는 능력이다.


좀 더 자고 싶고,

취하고 싶고,

잊고 싶고,

도망가고 싶은 우리들을 

다시 컴퓨터 앞에,

다시 책상 앞에,

다시 외근 길에 올리는 힘이다.


두려움은 나 스스로를 통제하는 외적 힘이다.


나의 멘탈과 다짐들로 통제가 안 될 때,

두려움이라는 외적 압박감이 나를 통제하도록 돕는다.




정리하자면,


두려움으로 위기를 회피할 수 있음이 최선이고,

두려움으로 손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차선이며,

두려움으로 아무것도 안 하고 포기하는 것은 최악이다.


나는 정글에 떨어진 

초식동물이다.

그래서 겁이 많다.


겁이 많아서 위험에 항상 신경 쓰고 있다.

겁이 많아서 늘 달리기 연습을 하고 있다.

겁이 많아서 생존할 수만 있다면,

살을 내어주고, 가죽을 내어 줄 수 있다.


그것이 내가 두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이다.


아름다움을 새롭게 정의하는 CEO


우리는 엄청난 스펙의 경력자들이 아닙니다. 회사의 성장과 개인의 성장을 서로 맞추어 가는 공동체적인 회사입니다. 맞춤형 화장품에 꿈을 가진 분들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팀 팔로우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