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 피드

레고를 만들다 든 startup 관련 생각들...

X-wing fighter 조립 중 생각..

파펨 (PAFFEM) / 최영렬 / 18. 05. 25. 오전 12:07


스타워즈 개봉 기념으로 X-wing fighter를 하나 구매하여, 하나하나 만들면서 들었던 생각들을 사진과 함께 정리해 보았다. 그렇다! 8~14세가 적정 연령이지만 38세 아저씨가 본인이 갖기 위해 사고 직접 조립했다. 영화를 보신 분이라면, X-wing fighter가 등장하는 장면에서 이 비행기가 얼마나 멋지게 나오는지 알 것이다. 그 장면에서 난 정말  감동받았다 ㅜㅜ


암튼 그런 레고를 하나 만들면서 들었던 몇몇 생각들을 짧게 정리!



1. 레고의 설명서에는 말이 필요 없다.

일단 레고의 제품 설명서에는 말이 한마디도 없다. 그냥 보면 알게 된다는 것이고, 사진과 숫자로 잘 표현하기 때문에 그냥 잘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완성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파펨(paffem)의 경우, 고객들에게 제품을 배송할 때, 소개 카드 한 장이 동봉되는데 거기에는 텍스트들이 난무한다. ㅜㅜ

말로 설명을 해야 고객에게 우리 서비스가 무엇인지 설명할 수 있기 때문인데, 이것을 어떻게 쉽게 고객들에게 전달해볼까? 에 대한 고민을 진행 중이고, 동영상으로 이 것을 해결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파펨을 언제 이용하면 좋은지에 대한 설명을... 글이 아닌 영상으로 풀기!


2. 레고는 단순 조립이 아니다.

사실 레고를 만들다 보면 그냥 멍하니.. 설명서에서 하라는 순서대로 따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그 와중에도 레고 디자이너의 의도들이 느껴지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때마다 이 디자이너가 얼마나 고민을 많이 했고, 그 의도를 숨겨놓았는지를 찾아가면서 감동하게 된다.

 다 만들어지고 나면 보이지 않는 것들에 까지도 하나하나 블록을  달리해가면서 그게 왜 거기에 있어야 하는지에 대한 설계를 하고 있고, 또한 그 대상의 원리 같은 것에 대해서도 설명을 하고 싶은 의도를 곧곧에 숨겨 놓았다.

예를 들면 왜 굳이 1번(아래 사진 중)에서 한 개로 만들어도 되는 부품을, 두개를 따로 만들어서 조립하게 했을까? 이런 질문들이 튀어나올  수밖에 없다.


3. 내부 조율은 어떻게 할까?

아래 부품을 보면서 들었던 생각이, 저런 부품은 레고의 다른 "모델"들에서는 사용되지 않을 것인데, 굳이 저렇게 까지 만들었어야 하는  것일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디자인 부서에는 당연히 저렇게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을 터이고, 제조 쪽 부서에서는 호환되지 않는 제품의 경우는 원가, 공정의 번거로움 등등의 이유로 거부를 했을 것이라는 상상을 해보았다. (이런 부서간의 다툼?은 사실 회사들에서는 일상이다)


내가 어릴 때만 해도 레고가 이렇게 다양한 제품(모델)을 만들지는 않았고, 대부분 호환되는 블록들로만 만들어서,  맘대로  이것저것 만드는 재미가 있었던 것 같은데, 요즘의 레고는 굉장히 디테일을 살리고 실사들을 하나의 미니어처 화 시키는 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아마도 계속해서 본인들의 본질은 변하지 않되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듯. 또한 이런 상품들이 많아지면서 덕후들은 계속 양산되고 있다.


4. 오퍼레이션 관리의 신, 레고

아래 사진은 남은 블록들이다. 대부분 아주 작은 부품들을 몇 개씩 더 넣어주는데, 이것은 물론 일부러 더 넣어주는 것이겠지만..

여기서 하나의 호기심이 생긴 것이.. 레고에서는 저런 부품들의 종류와 개수를 어떻게 정확하게 맞춰  넣을까?라는 것이다.

사실 파펨(paffem) 박스를 포장할 때도 많은 요소들이 들어가는데, 일단 향수, 이미지 카드, 설명카드, 바틀 부착용 스티커, 첫 구매고객의 경우는 선택하지 않은 향의 샘플까지.. 암튼 이것들도 뭔가 빠져서 갈 때가 많고, 실수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레고의 경우는 그 많은 그리고 그 다양한 블록들을 어떻게 하나하나 실수하지 않고 넣을까? 물론 기계가 하겠지?


5. 빅픽쳐를 설명해주는 레고의 위엄

조립의 매 챕터에서는 그 챕터의 완성작으로 Big picture를 보여준다. 4번의 봉다리를 뜯어서 만들면 오른쪽의 모양과 같이 만들어진다는 것을 미리 보여주고 있다. 내가 항상 중요하게 생각하는 "예측가능성"에 대한 너무나도 좋은 예시인 듯하다. 그리고 저 숫자 4와 같이 블록들을 모듈화 시켜두었기 때문에, 단계별로 만드는 것도 가능하고 또한 부품들 찾느라 너무 많은 고생을 시키지 않는다는 장점 또한 살리고 있다. 이런 것들이 보이지 않는 고객 배려!!



레고를 조립하며 들었던 이런저런 생각들을 짧게 정리해 보았는데, 레고는 그저 어린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이 아니다. 물론 요즘은 아저씨 덕후들이 더 난리라는 것도 잘 알고 계실 듯한데.. 아무튼  철학들, 고민들, 노력들과  creative들이 어우러져서 이렇게 멋진 제품이 나오고 또 발전하여 위대한 제품들이 나온다.  


정말 멋지다 레고!!

#파펨 #스타트업 #창업가 #창업자 #마인드셋 #인사이트



파펨의 PerfumeTeller 는 고객의 취향을 파악하여 알고리즘 분석 후 적합한 향수를 추천해주는 서비스

이팀과 만나보고 싶어요! 팀 팔로우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