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 iOS 개발자 Chris, 그가 처음으로 공개한 '잔디 1호 사원' 스토리

토스랩(Toss Lab) / 17. 08. 29. 오후 4:03


편집자 주: 잔디와 함께 하고 있는 멤버는 총 50여 명. 국적, 학력, 경험이 모두 다른 이들이 어떤 스토리를 갖고 잔디에 합류했는지,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잔디 블로그에서는 이 궁금증을 해결해 드리고자 ‘맛있는 인터뷰’를 통해 ‘잔디’ 멤버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 우리가 앉아 있는 이 공간이 어떤 곳인지 소개해 달라

Chris: 설마 했다. 내가 맛있는 인터뷰 대상자가 될지는.. 머리가 멍해 고통받던 중 당신이 추천한 그릴 타이로 오늘 장소를 선정했다. 이름만 들었을 땐 ‘거기 뭥미?’ 이랬는데, 와보니 알겠다. 예전에 와 본 적이 있다.



◇ 자기소개 좀 해달라

C: 반갑다. 잔디에서 iOS 개발 파트를 담당하고 있는 1호 사원 Chris라고 한다. 아주 오랜 기간 동안 원래 이름인 ‘봉규’라고 불렸다가 얼마 전 회사 내 호칭에 변화가 생겼다. 아직 Chris로 불리는 게 어색하다.



◇ 어떤 일을 하며 월급을 받고 있는지?

C: 앞서 소개했듯 난 iOS 개발자다. 이 글을 읽는 독자분들 중 아이폰으로 ‘잔디’를 사용 중이라면, 필시 내가 개발한 잔디를 이용하고 있는 거다. 마음이 조금 아프지만 기획에 대한 관심으로 지난 겨울 잠시 PM 팀으로 외도했었다. 하지만 결국 내 마음의 고향, iOS 개발로 돌아왔다.



◇ PM팀으로 외도를 했던 이유가 궁금하다

C: 기획이라는 업무에 관심이 많았다. 개발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기획에도 관심을 갖게 되었다. 한 번쯤 해보고 싶었던 일이었기 때문에 롤이 주어졌을 때 정말 재미있게 일했다.



하지만 PM 일을 직접 해보니 마냥 재미있기만 하지는 않더라. 비즈니스는 물론이고 개발자와 디자이너의 의견을 수렴해 조율까지 해야 하는데 모두의 의견을 100% 반영할 수 없으니 여간 괴로운 일이 아니더라. 기획자의 길이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PM의 업무라는 게 쉽게 눈에 띄지 않는 일이다. 제품이 아무리 잘 나와도 기획자에게 ‘기획 참 잘나왔어요’ 라고 말하는 경우를 많이 접하진 않았을 거다. 여러분 주위에 기획자를 만나게 되면 ‘고생이 많으십니다’라고 응원 한마디 해줬으면 좋겠다.



◇ iOS 개발자로 컴백한 이유는 무엇인가? 향간의 소문엔 코딩이 그리워 개발자로 돌아갔는 소문이 있다

C: 회사 측에서 기획보다는 iOS 개발을 다시 맡아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사실 별다른 고민 없이 제안을 받아들였다. 아무래도 초기부터 개발한 자식 같은 iOS가 늘 머리 한 구석에 있었다. 물론, 잔디를 사랑하는 마음도 크게 한 몫 했다. 결코 어필하고 싶어 이런 멘트를 남기는 게 아니다.



◇ 보여주기 멘트인 것 같지만 감동 받았다. 그렇다면 Chris에게 잔디 iOS란 무엇인지 조금 더 말해달라

C: 나의 분신이다.  iOS는 곧 Chris다. 아무것도 없는 백지상태에서 지금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과정이 있었고, 그 과정의 중심엔 언제나 내가 있었다. iOS는 분신이라는 단어 외엔 표현할 방법이 없다. 오바가 아니라 사무실 어딘가에서 누군가 ‘iOS’ 라고 속삭이면 몸이 반응한다. iOS에 대한 이야기는 곧 나에 대한 이야기와 마찬가지이니까.


내가 곧 잔디 iOS이자, 잔디 iOS가 곧 나이다.

그만큼 애착을 갖고 개발 업무에 임하고 있다.




◇ 멘트가 찰지다. 듣기론 PM 팀의 데니스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고 하는데?

C: 동아리 이야기를 하는 것 같다. 사회에 나오기 전 연합 동아리 활동을 한 적이 있는데, 데니스가 그 동아리 후배다. 기수 차이가 많이 나 직접적으로 알던 사이는 아니었다. 내가 동아리에 잔디 채용 공고를 공유해 데니스가 합류하게 되었다. 특별한 인연이라면 특별하다고 볼 수 있다.



◇ 어떤 동아리인지 궁금하다

SOPT라는 연합 동아리로 선배들이 후배들에게 개발/디자인 등에 대해 강의하는  동아리다. 당시 나는 학년 차가 조금 되어 수업을 듣기보단 가르치는 역할을 맡았어야 했는데, 매주 시간을 내어 수업을 준비할 자신이 없어 디자인 수업을 들었다.



◇ 잔디 1호 사원은 역시 남다른 것 같다. 디자인 수업은 어땠는지?

C: 그 수업을 통해 내가 디자인에 소질이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그림을 그리면 늘 내가 생각한 것과는 다른 결과물이 나오더라.



◇ 그런데 정말 잔디 1호 사원인가?

C: 말 그대로 1호 사원이다. 회사가 법인으로 등록하기 이전부터 함께 했다. 얼마 전 잔디 2주년 파티가 있었다. 나는 입사한 지 2년이 넘었다. 격세지감을 느낀다. 처음 잔디에 들어왔을 때, 나를 제외한 모든 사람이 C-Level이었다. 그리고 나서 개발자, 디자이너가 순차적으로 들어왔던 걸로 기억한다.


◇ 법인 설립도 전에 잔디를 어떻게 알고 지원했나?

C: 제대를 3개월 앞둔 군인 시절, 아이폰 개발자를 찾는 연락을 받았다. 그렇지 않아도 제대하고 바로 개발 경험을 쌓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솔직히 말하면 그 당시엔 잔디가 어떤 회사인지 탐색이나 해보자는 생각에 멤버들을 만났다.



◇ 그럼 사람들을 만나고 입사를 결심한 건가?

C: 당시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잔디라고 말은 해도 유형적인 형태의 무언가가 존재하지 않았다. 멋진 사람들과 함께하며 일을 배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합류했다.



◇ 마음가짐이 남다를 것 같다

C: 내 스스로 창립 멤버라 생각하고 있다. 어찌 되었든 잔디가 지금의 모습을 갖추기 전부터 함께 해서인지 애착이 남다르다. 첫 직장이라는 사실도 한 몫하고 있고.



◇ 그때로 다시 돌아가면 똑같은 결정을 할 것인가?

C: 물론이다. 솔직히 좋은 결정이었다고 생각한다. 잔디가 이렇게 잘 성장하고 있고, 지금은 누구보다도 잔디의 성공을 확신한다.



◇ 마지막 질문이다. 여름 휴가 계획은?

C: 스타트업인이 휴가라니? 하하. 농담이다. 아쉽지만 아직 여름 휴가 계획이 없다. 생기면 알려주겠다.



◇ 맛있는 인터뷰의 공식 마무리! 다음 인터뷰이에게 묻고 싶은 질문이 있다면?

C: 꼭 물어봐 주셨으면 한다. “잔디에서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면?”을 물어봐 달라.


#토스랩 #잔디 #JANDI #iOS #개발자 #모바일개발자 #앱개발자 #팀원소개 #팀원인터뷰 #팀원자랑 #기업문화 #조직문화 #사내문화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