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NDI CONNECT 개발기

토스랩(Toss Lab) / 조회수 : 2467

지난 1월 말, 새해를 맞아 잔디에 새로운 기능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바로 잔디 커넥트에 관한 내용인데요, 협업에서 많이 쓰이는 몇 가지 외부 서비스를 잔디와 쉽게 연동해서 더욱 효율적인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많은 고객분들이 이번 업데이트를 기다려주신 만큼, 저희 개발팀 또한 기대에 보답하고자 지난 몇 주의 스프린트 동안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커넥트 동작 방식을 설명하고 그 개발 과정에서 저희가 겪은 시행착오를 비롯한 여러 값진 경험들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Integration? Webhook!

연동: [기계] 기계나 장치 따위에서, 한 부분이 움직이면 다른 부분도 함께 잇따라 움직임.

앞서 말한 대로 잔디 커넥트는 여러 웹 서비스들과 잔디를 연동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서로 다른 웹 서비스를 연동하기 위해선 한 서비스 내에서 특정 이벤트가 발생 했을 때 다른 서비스로 해당 이벤트를 알려주는 연결 고리가 필요합니다. 이때 해당 연결 고리 역할을 위해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기법이 웹훅(WebHook) 입니다. 웹훅은 user-defined HTTP callbacks, reverse APIs 등으로 불리는데, 간단히 설명하자면 웹 서비스에서 공개한 API가 아닌 사용자가 직접 지정한 주소(URL)로 특정 이벤트가 발생 시 HTTP Request를 보내주는 기법입니다. 예를 들어,

  • 새로운 일정이 등록된 경우(Google Calender)
  • 요청한 Pull Request가 Merge된 경우(GitHub)
  • 카드에 새로운 코멘트가 작성된 경우(Trello)

이러한 이벤트가 발생했을 때 사용자가 매번 이벤트가 발생했는지 확인하지 않아도 서비스가 먼저 알려줄 수 있도록 일종의 알림을 등록하는 것이죠. 잔디 커넥트는 이와 같은 특징을 이용해서 각각의 웹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웹훅을 잔디의 메시지 형태로 전달하는 기능입니다.

일반적으로 웹훅은 이벤트에 대한 알림을 외부로 전달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 부분에서 중요한 것은 전달 방향인데, 서비스 내부에서 외부로 전달하기 때문에 이를 Outgoing Webhook으로 부르기도 합니다1. 같은 맥락에서 반대로 생각해보면 외부에서 서비스 내부로 특정 데이터를 전달하는 경우이니 Incoming Webhook이 됩니다. 앞서 웹훅을 reverse API라고 했는데 이를 다시 뒤집으니 결국 서비스 내부로 통신하는 제한적인 API와 같은 역할을 합니다. 굳이 용어를 구분한 이유는 API와 달리 접근하려는 서비스의 별도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사용자가 생성한 웹훅의 URL을 인증 토큰으로 사용하며 약속된 Request Body 포맷만 알고 있다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개념 설명이 다소 길어졌지만, 이번 잔디 커넥트 기능에 대해 용어나 개념이 낯설다는 피드백이 생각보다 많았기 때문에 이번 글을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웹훅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구현에 앞서

서비스를 운영한지 1년 정도 지난 시점에서 저희 내부적으로는 백엔드의 기술 스택 변경 및 각 서비스 분리에 대한 갈증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서비스를 운영 중이기 때문에 안정성이 최우선시 되는 만큼 꽤 부담스러운 숙제로 미뤄둘 수밖에 없었고요. 때마침 커넥트 기능은 숙제를 시험해볼 만한 좋은 기회임에는 분명했지만, 새로운 기술 스택을 바로 서비스에 적용하기엔 오히려 개발 효율이 떨어질 것이라는 판단하에 일단 서비스 분리에만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기본적으로 API와 DB를 기존 서버와 분리하고 웹훅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한 큐와 해당 데이터를 처리하는 배치 서버 또한 모두 기존 서비스와 분리해서 최대한 결합도를 제거했습니다. 이런 설계 덕분에 추후 사업 전략이나 각 국가의 특성에 맞춰 커넥트 기능을 어렵지 않게 포함하거나 제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전반적인 저희 잔디 백엔드 아키텍쳐에 대해서는 아직 한 번도 소개 해드린 적이 없으니 다음에 따로 주제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동작 방식

잔디 커넥트가 동작하는 방식은 기본적으로 다음과 같습니다.

Incoming Webhook URL 생성 - 외부 서비스 웹훅 등록 - 웹훅 수신 - 메시지 작성

연동 대상 서비스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기본적으로 모두 위와 같은 방식으로 동작하기 때문에 단계마다 나누어 설명하겠습니다.


1. Webhook URL 생성

Webhook URL은 https://wh.jandi.com/connect-api/webhook/{teamId}/{webhook-token}와 같은 형태로 생성됩니다. hostname을 별도로 설정함으로써 기존 API 서버와의 분리는 물론이고, nginx의 Limiting the Request Rate 설정을 이용해서 호출되는 웹훅 요청 수를 효과적으로 제한할 수 있었습니다. webhook-token은 중복을 피하면서 각 웹훅에 대한 유효성을 검증할 수 있도록 여러 키를 조합한 md5 hash 값을 이용했습니다.

이렇게 생성된 URL은 Incoming Webhook 뿐만 아니라 Google Calendar 등의 서비스에 등록하는 콜백 URL로 사용합니다.


2. 외부 서비스 웹훅 등록

웹훅을 등록하는 방법은 서비스에 따라 API를 이용하거나 수동으로 직접 등록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직접 웹훅을 등록하는 방법은 웹훅 URL만 생성해서 전달하면 등록 과정의 추가 처리가 필요 없어서 간단하지만, 서비스마다 등록하는 방법이 조금씩 다르고 다소 복잡하게 느껴지는 문제가 있습니다. 반대로 각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API를 이용해 웹훅을 등록하면 사용자의 부담을 많이 줄일 수 있지만, 그만큼 내부적으로 처리해야 할 작업이 많아집니다. 그래서 구현 초기에 꽤 많은 시간을 투자할 수밖에 없었고 그 과정에서 아래와 같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 웹훅 관련 API를 사용하려면 먼저 인증을 받아야 하는데 서비스마다 제공하는 인증 방식이 조금씩 달라서 이를 통합하는 모델을 만들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요약하자면 기본적으로 accessToken을 사용하지만, 인증 방식에 따라 부가적으로 필요한 데이터가 서로 조금씩 다른것이죠. 가령, 구글캘린더는 만료 일시와 토큰 갱신을 위한 refreshToken 값을 별도로 갖고 있어야 합니다. 또 한가지 놓치기 쉬운 부분은 인증 폐기(revoked) 관련한 데이터 처리인데 저희가 경험한 바로는 인증이 폐기되었을 때 별도로 웹훅 알림을 주지 않기 때문에 반드시 인증의 유효성을 확인하는 추가 로직이 필요합니다.

  • 대부분의 사무실이 그렇듯이 저희 또한 공유기를 이용해 내부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백엔드 파트는 개개인의 로컬 가상 서버에 동일한 환경을 설정해놓고 개발을 하므로2보통 경우엔 외부(public network)에서 들어오는 요청을 받을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매번 외부 네트워크에 있는 서버에 배포 후 테스트하기가 어려우니, 저희는 각 로컬 서버마다 고유 포트 번호를 나눠 갖고 WAN이 물린 공유기의 포트 포워딩을 알맞게 설정한 뒤에 네트워크 터널링 유틸리티인 ngrok을 이용해 내부와 연결되는 public 주소를 생성해서 외부 서비스와 문제없이 통신할 수 있었습니다.


3. 웹훅 수신

웹훅을 통해 들어오는 Request는 일단 정상 응답을 하는 게 좋습니다. 서비스마다 최초 웹훅 등록 시 유효한 URL인지 확인하는 테스트 요청을 하는데 이때 정상 응답을 하지 못하면 아예 등록조차 처리되지 않습니다. 또한, 정상적으로 등록된 이후 특정 이벤트에 해당하는 웹훅 요청에 대한 응답에도 주의할 필요가 있는데, 만약 에러 응답이 반복되면 일정 시간 동안 각 서비스에서 아예 해당 웹훅을 발송하지 않도록 제한이 걸려 더 이상 테스트를 진행할 수 없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따라서 일단 웹훅 요청이 들어오면 teamIdwebhook-token 값으로 올바른 웹훅인지 검증한 후 서비스별 큐에 Request headerbody를 포함한 데이터를 전달한 뒤 바로 응답하고, 큐에 쌓인 데이터는 커넥트 종류별로 배치 서버가 돌면서 처리하게 됩니다. SQS를 사용함으로써 늘어나는 데이터에 대한 안정성을 확보하고 각각의 배치 서버를 독립적으로 분리해서 구현함으로써 자연스레 확장성(scalability)도 보장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4. 메시지 작성

웹훅 데이터를 잔디의 메시지로 변환하는 역할은 배치 서버가 담당합니다. 서비스별로 데이터 포맷이 다르므로 해당 데이터를 파싱 및 처리하는 Worker 또한 각각 구현했습니다. 사실 커넥트 기능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부분인 만큼 가장 많은 공수가 드는 작업이였던 것 같습니다.

  • 서비스마다 정해놓은 웹훅 이벤트와 잔디 커넥트에서 제공하고자 하는 알림이 서로 완전히 일치하지 않아서 이를 서로 연결하는 작업
  • 연동 서비스의 문서가 잘 정리되어 있지 않아서 일일이 필요한 동작을 취하고 그에 따라 들어오는 데이터를 정리하는 작업
  • 잔디 계정 언어에 따라 메시지 L10N3을 적용하는 작업
  • 커넥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존 멤버와 다른 커넥트 봇을 구현하는 작업

등 요약하기 어려울 정도로 크고 작은 이슈들이 많았습니다. 그 내용이 너무 다양해서 모두 상세히 기록하긴 어렵지만, 개중에 도움이 될만한 내용을 추려서 아래 따로 정리했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서비스별 집중 탐구

커넥트 구현 일정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저희는 개발자들끼리 각각의 커넥트 종류 별로 전담해서 작업하는 전략을 취했습니다. 제가 대표로 글을 작성하기는 하지만 보다 정확하고 구체적인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개발을 담당하신 분들과의 짧은 인터뷰 형식을 빌려 공유하겠습니다.


- Google Calendar

Q. 기술적으로 난이도가 높았던 작업을 소개해달라.

전반적으로 어려운 작업이 있었다기보단, 캘린더 특성상 세세하게 처리할 부분들이 많아 설계와 구현이 어쩔 수 없이 복잡해졌다. 가장 골치 아팠던 작업은 일정 알림을 타임존(Time Zone)에 따라 각각 알맞은 시간에 전달하는 작업인데, “잔디 계정의 타임존”, “구글 캘린더의 타임존”, “개별 일정의 타임존” 이렇게 3가지를 모두 고려해서 경우마다 기준이 되는 타임존을 결정하는게 엄청 까다로웠다. 심지어 구현 후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도 출력된 시간이 올바로 표시된 것인지조차 헷갈려서 디버깅하는데 한참 고생할 수 밖에 없었다.

웹훅을 등록하고 관리하는 부분도 꽤 복잡했는데, 구글 답게(?) 웹훅에도 만료 기간이 존재한다는 것이 포인트다. 때문에 만료되기 전에 반드시 재등록 및 과거 웹훅 삭제 작업을 하는데, 효과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웹훅을 받을 때마다 만료 기간을 확인”, “등록된 일정이 많지 않아 웹훅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 별도의 배치서버가 하루 단위로 확인” 이렇게 두 가지 로직을 넣어서 자동으로 웹훅을 유지하도록 구현했다.

또한, 다른 연동 서비스와 달리 구글은 웹훅 콜백으로 들어오는 요청에 해당 이벤트에 대한 데이터를 직접 담아주지 않기 때문에 key를 가지고 한 번 더 API 호출을 통해 필요한 데이터를 가져와야 한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요청해야 할 API 문서는 비교적 잘 정리된 편이지만, 같은 요청에 대해서도 인자를 어떻게 보내는지에 따라 그 응답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응답 값에 대해 무조건 신뢰하고 처리해서는 안 된다. 당연히 존재할 것으로 생각한 필드 값에 빈 배열이 들어와서 일정 관련된 데이터를 일부 날리고 나서야 깨달았다.. -_-

Q. 가장 처리해야 할 이슈가 많았다고 알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기억에 남는 이슈가 있을 것 같다.

너무 많은 이슈를 동시에 처리하다 보니 특별히 기억에 남는 이슈는 없다. 다만 아직도 왜 그랬는지 확실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언젠가 한 번 구글에서 웹훅을 아예 전달해주지 않았던 경우가 있었다. 과도한 요청으로 limit이 걸린 것도 아니었는데, 갑자기 웹훅이 안들어오니깐 우리로서는 어떻게 풀어볼 방법이 없었다. 그러다 나중에 확인해보니 대략 12시간쯤 지나고 나서 그동안 밀려있던 웹훅 데이터가 한 번에 밀려서 들어와 있더라. 다행히 그 이후로 지금까지 한 번도 재현되지 않는걸 보니, 혹 동일한 증상을 겪는다면 당황하지 말고 기다려 보시라.

반복 일정을 다루는 것도 꽤 골치 아픈 이슈인데, 왜냐하면 일정이 있을 때 마다 웹훅 알림을 주지 않고 처음 등록된 시점에서 한 번만 정보를 알려주기 때문에 등록된 시점 이후의 일정은 내부적으로 계속 등록해줘야 한다. 기본적으로 구글 캘린더는 RFC-55454 표준을 따르지만, 실제 전달되는 데이터 중 일부는 표준과 조금 다른 부분이 있었다. 특히 반복 일정(recurrence) 관련 데이터 포맷이 조금 다르므로 캘린더 데이터를 파싱하기 위해 만약 외부 library를 사용한다면 별도의 예외처리가 필요하다. 더욱 더 까다로운 건 사실 등록된 반복 일정이 수정되거나 삭제되는 경우인데, 이때 “특정 일정만 삭제”, “지금 시점 이후의 일정 모두 수정” 등 워낙 케이스도 많고 각각을 테스트 하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에 작업 시간이 꽤 오래 걸렸다. (심지어 아직 확인하지 못한 드문 케이스에서는 잠재된 버그가 있을 수도…)

Q. 그 밖의 도움이 될만한 노하우나 꿀팁이 있다면?

구글 캘린더 API는 Webhook 보단 Push Notification 키워드를 많이 사용한다. 푸시 노티라는 게 좀 다른 카테고리에서 많이 쓰이는 용어이기도 하다 보니 코드 리뷰 등의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 혼동이 좀 있었던 것 같다.

물론 서비스 요구사항마다 다르겠지만, 잔디 같은 경우엔 요구사항에 맞춰 계속 설계를 변경 및 개선하다 보니 결과적으로 너무 복잡해져 효율이 떨어지는 코드를 작성할 수밖에 없었다. 처음부터 연동을 생각하기보다는 아예 캘린더 자체 기능을 베이스로 설계하고 데이터만 구글에서 가져온다 생각했다면 개발 생산성이 더욱 좋았을 것 같다.


- Trello

Q. 기능을 구현하면서 느낀 아쉬웠던 점과 좋았던 점을 짚어달라.

트렐로 공식 API 문서가 더 명확했다면 좀 더 개발이 수월했을 것이다. 문서가 RESTful하게 end-point path는 간결하게 잘 정돈되어 있지만, 각 요청 parameter에 대한 설명이나 response 데이터 등이 명확하게 정리되지 않아서 적합한 API를 찾거나 불명확함을 걷어내기 위한 테스트를 하다 보니 전반적으로 시간이 길어지고 비효율적이었던것 같다.

그에 반해 트렐로에서 웹훅 이벤트를 발생시키기 위한 유저 액션들이 비교적 간단하고, 그에 따른 콜백 리퀘스트 또한 누락 없이 빠르게 잘 들어와서 그나마 쉽게 테스트를 할 수 있었다.

Q. 기능 구현을 위해선 반드시 알아야 할 웹훅 이벤트 종류 및 데이터에 대한 문서는 정리가 전혀 안 되어있다고 하던데 정말인가?

그렇다. 처음엔 좀 당황했지만, 그래도 방법이 없으니 일일이 경우마다 테스트해보면서 직접 정리를 하려고 했다. 하지만 각 웹훅마다 큰 구분만 있고 세세한 데이터는 너무 다양해서 깔끔하게 정리하기가 어려워 따로 공유를 위한 문서를 만들지는 못했다. 예를 들자면 트렐로에서 updateCard 라는 action type의 웹훅 데이터를 보내주는데, 그 데이터만 보고 “Card Archive”, “Description 수정/삭제”, “Due date 등록/수정”, “카드 이동” 등의 여러 가지 서로 다른 이벤트를 구분해야 한다. 근데 그 구분하는 방법이 특정 flag가 있는 게 아니라서 각 data를 모아놓고 역으로 분리하다 보니 코드를 깔끔하게 작성하기가 어려움은 물론, 추후 트렐로 측 데이터의 변동이 있을 때의 품질을 보장할 수 없는 리스크를 안고 구현할 수밖에 없었다.

Q. 그 밖의 도움이 될만한 노하우나 꿀팁이 있다면?

만약 트렐로와 어떤 형태로든 연동하려고 한다면, 설계 전에 모든 API에 대해 꼼꼼히 살펴보고 웹훅 이벤트 또한 직접 테스트해서 일단 전체적으로 리스트업을 정리하는 게 보다 생산성에 도움이 될 것이다. 트렐로를 잘 알고 있더라도 서비스 내부에서 “보드”, “리스트”, “카드”가 어떤 상관관계를 가지는지 미리 정리해보는 것도 좋다.

사소하지만 좀 특이했던 점은 웹훅을 처음 등록할 때 해당 URL로 확인 요청을 한번 하는데, 이때 요청은 HTTP method가 POST가 아닌 HEAD로 들어온다. 그래서 반드시 동일한 URL의 HEAD 요청에 대해서도 정상 응답을 할 수 있도록 구현해야 한다.


마무리

잔디 커넥트를 구현하면서 특히 서비스 품질과 개발 속도 간의 밸런스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초반에 서비스 종류별로 작업을 분리하고 각각의 방식으로 설계한 뒤 나중에 정리하는 전략이다 보니 공통으로 가져갈 수 있는 DB 모델이나 서비스 로직이 많아서 이를 통합하기 위해 반복 작업을 할 수밖에 없었는데 이 부분이 저희 내부적으로 느낀 가장 아쉬운 부분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기능 중 많은 부분이 외부 서비스에 의존적이다 보니 생각하지도 못한 크고 작은 이슈들이 발생해서 일정 산출에도 꽤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커넥트 기능을 출시한 이후로 꽤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이슈 백로그(Backlog)를 보니 아직도 개선할 부분이 많이 남아있는 듯 합니다. 그렇지만 이번에 기반이 되는 작업을 최대한 튼튼히 하기 위한 많은 시행착오를 거쳤기에, 추후 연동되는 커넥트 종류를 늘려나가는 시점5에 보다 효과적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면서 이번 글을 마치겠습니다.


  1. Slack API 문서 참고

  2. vagrant의 box로 서로의 로컬 개발 환경을 동일하게 유지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현재 저희 서버 환경은 Local - Dev - Staging - Production으로 구성되어 단계별로 상황에 알맞게 배포하고 있습니다.

  3. Localization의 약어. 잔디는 아시아 시장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간체자(중국), 번체자(대만/홍콩), 영어 총 5가지 언어를 지원합니다.

  4. 아이캘린더(iCalendar)로 불리는 인터넷 캘린더의 데이터 포맷에 관한 표준. IETF 문서참고

  5. 구체적인 시점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더욱 좋은 사용성을 제공하고자 유저분들의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토스랩 #잔디 #JANDI #개발후기 #일지 #인사이트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