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개발자가 생각하는 쿠팡의 미래

더팀스 편집팀 / 2016-07-26

Coupang CS Systems - 쿠팡 개발자가 생각하는 쿠팡의 미래 팀터뷰 사진 1 (더팀스 제공)

Q. 쿠팡 개발자에게 듣다

쿠팡 CS Platform의 피피팀 3년 차 권형신 개발자와 팜아일랜드팀 유희현 개발자를 만났습니다.  같은 회사여도 팀마다 분위기와 업무가 다를 텐데요. 쿠팡의 업무 스타일과 성장 가능성뿐만 아니라 두 팀은 어떤 일을 하고 개발자들은 어떻게 일을 하는지에 대해서도 들어보았습니다.

 

Q. 권형신 개발자는 어떤 사람인가요?

첫 질문부터 굉장히 어려운 질문이네요. 저는 쿠팡에 입사한 지 3년차 되는 신입 딱지를 땐지 얼마 안된 개발자입니다. 아이디어를 생각하고, 구현하고, 사람들에게 편의를 줄 수 있는 무언가를 만드는 것에 매력을 느껴 개발자의 꿈을 키웠습니다. 현재는 미숙하게나마 그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중입니다.

 

Q. 피피팀은 어떤 팀인가요?

쿠팡 CS 플랫폼의 많은 팀들이 현재 쿠팡의 고객이 물건을 구매한 후 발생할 수 있는 취소/반품/교환/환불/보상 등과 관련된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개발해 나가고 있습니다. 피피는 이 중에서 쿠팡의 CS 상담 접수 및 처리라는 역할을 맡고 있는 팀입니다. 이를 위해 CS Admin이라는 상담원을 위한 툴을 개발, 유지, 보수 하고 있습니다. 상담 접수 및 처리를 위해서는 고객의 다양한 요청에 응답해야 되고 그에 따라 커머스 전반의 도메인들과 직/간접적인 관계를 가지게 됩니다. 이러한 수많은 커머스의 도메인들을 체험할 수 있는 것이 첫번째 피피팀의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Q. 피피팀에서 개발자로 일하면서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피피팀 (어쩌면 쿠팡 개발조직의 문화로도 볼 수 있지만)에는 개발에 있어 자유로운 논의가 가능하다는 점과 많은 것을 배우고 따를 수 있는 선배 개발자들이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인 거 같아요. 자유로운 논의가 가능하다는 것은 상호간에 존중이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문제에 대해 해결법이 다른 해결법에 대해 뛰어나다는 것이 명확해질 때까지 기존에 사용하는 방법을 답으로 고수하지 않고, 논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니어 개발자의 경우 스스로 생각하고 답을 찾는 방법을, 시니어의 경우 더 나은 선택을 고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Q. 지금 일하고 있는 쿠팡의 피피팀에는 어떻게 지원하게 됐나요?   

쿠팡에는 대졸 신입 개발자를 쿠키라고 부르는데요. 쿠키를 대상으로 1~2개월 간의 개발교육이 끝나면 팀을 지원할 수 있게 하는데요. 이 때 각 팀에서 쿠키들을 대상으로 팀 소개를 하게 됩니다. 저는 그때 현재 제가 있는 ‘피피’팀에 대해서 소개를 듣고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 어떤 점에 끌렸나요?

팀 소개가 굉장히 쿨한 소개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CS 백오피스 전반에 대해서 role을 가지고 있다는 이 팀의 짧은 소개 뒤에 열심히 할 사람만 오라고 했던 것 같네요. 사실 이 때까지만 하더라도 별생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팀 소개 후 팀에서 제가 배울 수 있는 점에 대해서 듣고 난 후 마음을 정했습니다. 피피팀 업무의 특성 상 상담을 위한 전체 시스템의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어 front와 backend 영역을 아울러 경험할 수 있다는 점과 주문/배송/회원 등 커머스의 다양한 도메인들을 경험 할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Q. 쿠팡에서 일해보니 앞으로 쿠팡이 얼마나 성장할 거라 생각하세요? 

쿠팡이 얼마나 성장하고 커질 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성장 할 것이라는 사실에 대해서는 확신합니다. 처음 쿠팡이라는 커머스 회사에서 대체 왜 그렇게 많은 개발자가 필요한지 의문이 들 때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막상 쿠팡에 입사해 일해보니 개발자가 정말 해야 할 일이 많았습니다. 쿠팡 개발자에게 중요한 것은 디테일인 거 같아요. 최근 쿠팡 개발자 동료와 우연히 술자리를 가졌는데 깨달은 점이 하나 있었습니다. 무엇이든 ‘제대로’ 한다는 것은 정말 어렵다는 것을 말이죠. 그렇다면 왜 우리는 이 ‘제대로’를 추구하는 것일까요? 이 ‘제대로’의 주어는 무엇일까요? 쿠팡에 다니는 직원이라면 누구나 예상할 수 있어요. 바로 ‘고객 만족’ 입니다. 그저 말로만 외치는 그런 슬로건이 아니라 회사 내 모든 직원들이 공감하고 고객 만족을 위해 달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쿠팡이 앞으로도 ‘고객의 만족’을 위해 ‘제대로’ 해 나간다면 반드시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Q. 채용 인터뷰 때는 주로 어떤 분위기로 무슨 이야기를 나누나요?

편한 분위기로 진행됐는데요. 여느 인터뷰처럼 긴장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계속 들어오는 질문에 답하느라 꽤나 진땀을 흘렸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무래도 개발자 채용 인터뷰였기에 개발 관련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어떤 문제가 주어지면, 그에 대한 해결법을 제시하고 성능 혹은 다른 이슈가 있는지 살펴 보았고요.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Q. 앞으로 어떤 팀원들이 들어오면 좋겠나요?

누구라도 즐겁게 같이 일하실 수 있는 분이면 환영입니다.

Coupang CS Systems - 쿠팡 개발자가 생각하는 쿠팡의 미래 팀터뷰 사진 2 (더팀스 제공)

Q. 유희현 개발자가 일하고 있는 쿠팡 CS Platform 팜아일랜드 팀은 어떤 팀인가요?   

저희 팀은 쿠팡 개발자 조직에서 가장 평균 나이가 어린 팀입니다. 조직 내 가장 자유로운 팀이면서 그만큼 책임을 느끼고 있는 팀입니다. 많은 팀에서도 항상 걱정해주시고 도와주시고 있고요. 그만큼 열정적이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Q. 팜아일랜드 팀에 지원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현재 팀에 지원한 것은 제게 도전입니다. 회사에서 제게 신규팀을 만들어 운영을 해보라고 권유해주셨고 쿠팡 개발자 내 평균 나이가 가장 어린 구성원으로 만들어진 지금의 팀이 만들어졌습니다.

 

Q. 쿠팡에는 어떤 계기로 입사하셨나요?  

저는 대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쿠팡으로 입사했습니다. 제가 쿠팡을 선택한 이유는 자유로운 개발 문화와 기술 중심회사라는 뚜렷한 목표가 있는 회사이기 때문입니다.

 

Q. 유희현님은 개발자로서 어떤 사람인가요?

저는 게으른 사람인 거 같아요. 복잡하고 어려운 것보다 단순하고 직관적인걸 좋아합니다. 그래서 제가 사용하는 모든 게 간편해지고 단순해지는걸 원하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제가 만든 프로그램이 사용자에게 편하고 직관적이길 바래요.

 

Q. 쿠팡에서 일하고 싶은 예비 팀원들은 쿠팡이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궁금해하는데요.

제가 입사한지 이제 3년이 조금 안 됐는데 사실 제가 처음 들어왔을 때는 물류센터 두 개가 되어가는 시점이었거든요. 지금은 물류센터가 10여개가 넘는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매년 성장하는 게 달라지고 있는 쿠팡이 앞으로 내년은 얼마나 성장할지 저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Q. 앞으로 어떤 팀원들이 들어오면 좋겠나요?

쿠팡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그런 개발자가 오면 좋을 것 같아요. 쿠팡 개발자 조직 속 한 명이 아닌 쿠팡을 이끌어 줄 수 있는 그런 개발자가 오면 좋겠어요. 같이 성장하고, 성장한 만큼 이끌어 줄 수 있는 그런 개발자가 들어오면 좋을 것 같아요.

 

 


최고의 서비스를 만드는 고객 중심 기업 쿠팡입니다. 쿠팡은 고객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합니다. 쿠팡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대한민국 대표 이커머스 기업이 되겠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쿠팡 안 될 줄 알았어요.' 더팀스를 통해 이직한 이상호 개발자의 쿠팡 입사기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