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내 이야기

제가 사교육 시장에 몸 담게 된 계기는 꽤 순수하고 단순했습니다. 제가 대학 입시를 준비했을 때 스스로 학원비를 벌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힘들게 벌어서 내는 학원비였던 만큼 참 절실했었던 상황이었어요. 가장 유명한 학원을 다녔는데 웬걸. 차라리 내가 하는 게 더 잘하겠다 싶었죠. 그렇게 일주일 만에 그 학원을 때려 치고 입시가 끝난 후에는 학원 창업을 했습니다.

스물한 살 때, 돈도 경력도 없이 학원 창업한다고 말했을 때 주위사람들은 전부 다 말렸죠. ‘창업하면 다 망한다. 대기업을 들어가고 어느 정도 경력을 쌓은 후 사업을 시작해도 늦지 않는다’ 라며 세상물정 모르는 스물한 살 어린애의 뭣 모르는 에너지와 열정 정도로 봤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 눈에는 시장의 기회와 구체적인 전략이 또렷하게 보였습니다. 제 직감이 이끄는 대로 신속하게 실행했고 exit 했을 때까지 약 2만 시간이 넘는 오프라인 강의, 7권의 베스트 베스트셀러 교재 출판, EBS 를 포함한 여러 교육기관에 인터넷강의를 판매, 방문자 3백만 명이 넘는 교육 블로그를 운영하는 등 나름 성공적인 스타 강사 및 학원 원장의 커리어를 얻었죠.

하지만 어느 순간 죄책감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돈이 없어서 좋은 교육을 받을 수 없었던 그 때 느낀 불공평함에서 오는 억울함과 분노를 잊은 채 사교육 시장에 편승해 돈을 버는 게 점점 불편해지기 시작했죠. 어차피 죽을 때까지 일할 텐데 한푼 두푼 더 벌기 위해 일하는 게 아니라 정말로 역사에 남는 일을 하고 싶었습니다. 역사에 위대한 업적을 남기는 인물들의 공통점을 들여다보면, 마치 신이 디자인해 놓은 듯, 그 raw 한 잠재력을 갈고 닦을 수 있는 기회들이 주어졌고, 그들은 그 기회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그 기회들 중 핵심은 이벤트가 아니라 사람이었고, 그 사람을 통해 그 전과는 전혀 다른 레벨의 이벤트들을 접하게 되더군요.

국내에서 가장 성장한 한 에드테크 기업에서 4년전 CCO 포지션을 제안 받았을 때 그 기업 대표님에게 3장짜리 편지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때 이 사람이 그 기회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편지를 받았을 당시는 제가 운영하던 학원 매출이 가장 높았던 전성기여서 기존에 운영하던 학원을 뒷전으로 하고 그 기업에 합류한다고 하니 주위에서는 이번에도 말렸었죠. 제가 처음 학원 창업한다고 했을 때처럼. 그때 그 대표님과의 만남은 실제로 다른 레벨의 이벤트들을 접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왔고 지금 이 순간에도 하고 있습니다. 그 때 그 회사에 합류하지 않았더라면 저는 돈은 많이 벌었을지언정 평생 돈만 많이 버는 학원 원장 사고와 비전에서 벗어날 수 없었겠죠.

참 부족한 사람이지만 저는 수완 하나만큼은 누구보다 좋습니다. 어디에서 무엇을 팔아도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해왔고 실제로 해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시대의 변곡점에 서있다고 생각합니다. blockbuster 가 넷플릭스에게, barnes & noble 이 킨들에게 파괴된 것처럼, 시대를 읽지 못하고 paradigm shift 를 하지 못하면 죽는다는 사실은 그 누구나 인터넷 뉴스만 봐도 다 알기 때문에 기업마다 혁신을 죽어라 외치고 있죠. 그래서 대부분의 산업이 이미 새로운 startup player 들이 진입하기에는 장벽이 너무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교육 산업은 아직도 전통적인 기존 관성을 버리지 못한 채 30년 전과 똑같이 학교나 학원에서 선생님이 칠판 앞에서 가르치고 있고 학생들은 죽어라 문제집을 풀고 인강을 보면서 오답노트 만들며 반복학습하고 있는, 그야말로 개척하고 점령할 수 있는 땅이 너무나 많이 남아 있는 시장입니다.

에드테크 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크고 있지만 교육 시장 자체가 워낙 큰 시장이기 때문에 신기술로 무장한 제대로 된 신세력 player 들의 수에 비해 먹을 수 있는 땅이 정말 많이 남아 있습니다. 누가 먼저 시작하냐의 싸움이죠. 3차에서 4차 산업혁명으로 넘어가는, 세기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하는 이 시대의 변곡점이 주는 기회가 제가 승부수를 걸어야 하는 인생 가장 큰 기회라는 사실을 이번에도 제 직감이 큰 소리로 요동치며 말해주고 있습니다. 앞으로 살면서 내가 가장 아이디어, 에너지, 실행력, 경험, 산업 전망, 시장 환경이 이렇게 아름답게 align 되어 우리가 만든 스타트업이 대기업이 될 수 있는 기회는 일생에 한번 올까 말까라는 걸 전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도 해낼 수 있는 자신감이 있습니다.

그렇게 차근차근 2018년부터 데이터뱅크를 준비해왔습니다.

이제 그 마지막 퍼즐조각, 데이터뱅크에서 현재 아래와 같은 역량을 갖고 계신 개발팀 리더님을 찾고 있습니다.

1) JavaScript / React JS 숙련도
2) 퍼블리싱 능력 (html & css)
3) 다양한 resource (깃허브 / 개발자 커뮤니티와 같은 채널)를 통하여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
 
우대사항
1) Django REST framework의 기초적인 이해
2) 동종 업계 또는 타 업계에서 성공적으로 팀 leading 경험이 있으신 분


데이터뱅크는 현재까지 5개의 투자 기관으로부터 사업성, 혁신성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평균 회사가치 20억, 최고 30억의 valuation 으로 평가 받고 투자를 제안 받은 단계입니다. 매우 빠르게 성장하는 스타트업이지만 그와 동시에 재무적으로 매우 안정적인 회사이기도 합니다. 또한, 직원이 8명 밖에 안된 early stage 인 만큼 합류하시는 개발팀 리더님께는 그와 맞는 경쟁력 있는 조건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데이터뱅크 개발팀 리더의 역량과 자질이 있으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께서 연락 주시면 가장 편하신 시간과 장소로 제가 직접 찾아 뵙고 데이터뱅크는 어떤 회사인지 자세히 말씀드릴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귀하신 시간 낭비가 되지 않도록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찾아 뵐 것을 약속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Frank Song

Design Showcase

비핸스/드리블
Behance

연결된 Behance 계정이 없습니다.

Dribble

연결된 Dribbble 계정이 없습니다.

Code Archive

깃허브/비트버킷
GitHub

연결된 GitHub 계정이 없습니다.

Bitbucket

연결된 Bitbucket 계정이 없습니다.

Team Info.

함께 일하는 팀
© THE TEAMS - All rights reserved.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