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베이스 인턴일기] 전공의 벽을 뚫어낸 능력자들

 

어반베이스 / 19. 04. 25. 오후 4:51


                                                      
전공무관’.
많은 채용 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이야기죠하지만 채용공고만 그렇지, 막상 개발이라면 컴퓨터 공학을 전공해야 할 것 같고마케팅이라면 경영을 전공해야 할 것만 같습니다하지만 어반베이스의 개발 인턴들은 컴퓨터공학을 전공하지 않았고마케팅 인턴도 경영학을 전공하지 않았다는 사실! 

우리는 어떻게 어반베이스를 알게 되어 어반베이스를 선택하게 되었을까요?

이제 들어온 지 한 달, 타운홀 미팅을 통해 정식으로 인사도 드렸으니 진정한 어반베이스의 식구가 되었습니다. 한달 간 느낀 인턴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타운홀이란 ? 매달 1회 전직원이 모여 자유로운 주제로 소통하고 네트워킹하는 어반베이스만의 토론 문화
 





Pt 0. 자기 소개 및 하는 일 

왼쪽부터 민진, 수민, 윤아

마케팅부문 인턴 민진 (컨텐츠 제작)
건축공학을 전공하고 마케팅 부문 인턴이 되었다.
어반베이스의 SNS들을 관리하고그에 맞는 컨텐츠를 제작그리고 이번에 열리는 어반스니커즈 컨퍼런스의 진행을 돕고 있다.

개발부문 인턴 _ 수민 (3D 도면변환)
건축학을 전공하고 개발부문 인턴이 되었다. 
지금은 3D로 변환된 도면을 산업에서 쓸 수 있도록 다양한 3D 포맷으로 바꾸는 일을 한다.

 

개발부문 인턴 _ 윤아 (머신러닝)
생체의공학을 전공하고 개발부문 인턴이 되었다.
공간을 찍으면 공간이 어느 곳인지 인식하여 분류해주는 작업이다. 머신러닝과 딥러닝을 사용해서, 연령, 성별, 취향 등으로 공간을 세분화하여 그 공간에 맞는 제품을 추천해주는 시스템까지 계획하고 있다



Pt 1. 선택

Q. 어반베이스의 인턴 셋은 모두 전공과 다른 길을 가고 있네요. 어떻게 선택하게 된 길 인가요?

전공과 맞지 않음을 깨달은 인턴 3人

수민 : 전공이 건축이잖아요. 그런데 설계에 대한 회의가 들었어요그리고 VR에 관심이 생겼고, 그래서 프로그래밍을 배우게 됐어요.

윤아 생체의공학과는 주로 배우는 분야가 하드웨어 쪽에 가까워요근데 저는 하드웨어 쪽은 잘 안 맞는 것 같더라고요전자공학과를 복수 전공하면서 프로그래밍 수업을 듣다가 프로그래밍을 이용한 데이터 분석에 흥미를 갖게 됐어요

민진 취직 준비를 하면서 느꼈는데건축업계 자체가 굉장히 폐쇄적이고 수직적이고 보수적인 문화를 가지고 있더라고요그런 곳에서 잘 적응하지 못할 것 같아 건축이라는 전공을 살려 할 수 있는 다양한 길을 찾아 봤고, 그런 과정 중에 어반베이스를 알게 됐어요.




Q. 그렇다면 왜 어반베이스를 선택했나요

윤아 데이터 사이언스 쪽으로 일자리를 찾다가 알게 됐어요. 수치나 텍스트 데이터를 사용해서 분석하는 공부를 많이 해서이미지 데이터를 사용하는 분야도 배우고 싶었는데어반베이스에서 그런 일을 하더라구요.

수민 : VR에 관심이 있었고, 회사가 하는 일이 건축 전공이라면 잘 맞을 것 같아서 선택했고, 와서 겪어보니 실제로도 그런 것 같아요. 채용공고나 블로그에서 봤던 회사의 복지나 비전도 선택에 큰 영향을 미쳤죠. 

민진 건축을 베이스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직접 느낄 수 있는 회사에서 일을 하고 싶었어요그래서 무모하지만 과감하게 마케팅 팀에 지원을 했습니다

수민님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는 어반베이스의 꿀복지!




Q. 대기업이 아닌 스타트업을 생각했던 이유가 있나요? 

윤아 : 대기업의 획일화 된 채용 시스템이 싫었어요. 딱딱하고, 틀에 박혀있는 그런 형식들이요.

민진 : 저두요그리고 저는 스타트업에서 일을 하면 바로 실무를 할 수 있다고 해서 욕심이 났어요. 바로 일을 해보고 싶었거든요.




Q. 전에 일을 하신적이 있나요? 실제로 일을 해보니 어떤가요?

수민 실무를 하는 것은 처음이에요.
저는 3D로 변환된 도면을 산업에서 쓸 수 있도록 다양한 3D 포맷으로 바꾸는 일을 해요설계할 때는 3D 툴을 직접 다루는 입장이었는데 지금은 파일만 다루니 생소하긴 하네요부담되기도 하지만, 사람들에게 많이 물어보거나 정보를 알아서 흡수하려고 해요

3D 도면변환을 담당하고 계신 수민님



윤아 : 마찬가지로 실무는 처음이에요. 
저는 머신러닝 쪽인데, 쉽게 말해서 공간을 찍으면 공간이 어느 곳인지 인식하여 분류해주는 작업이에요. 
일단 아직은 배우는 중이라 그런지 일이 재미있어요. 시간이 빨리 가는건 재밌다는 거 아닐까요? 사실 사수가 있을 줄 알았는데 없어서 되게 막막했어요. 
가끔 일 하다가 막힐 때가 있는데, 모르는 것은 다른 분들에게 물어보기도 하고, 구글링하거나 다른 책을 찾아보기도 해요. 

머신러닝 부분의 윤아님



민진 : 타 회사에서 설계 관련 인턴을 했었어요. 마케팅 실무는 처음이라 모든 것이 새로워요. 
채용공고와 면접에서 SNS 콘텐츠 기획 및 제작을 주로 맡게 될 거라고 했고, SNS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어서 자신이 있었어요. 그래도 확실히 실무는 다르더라고요사수분이 잘 가르쳐 주시는 덕에 잘 적응하고 있어요. 내 손으로 직접 무언가를 기획하고 컨텐츠를 제작한다는 것이 굉장히 재밌어요!

SNS에 올라가는 컨텐츠를 만들고

컨퍼런스 관련 컨텐츠를 제작하고 업무를 서포트 하고 있는 민진님



Pt 2. 어반베이스의 첫 인상

<인턴들이 뽑은 어반베이스의 좋은 점>

1.
윤아 : 사람들이 친절해요.
민진 : 맞아, 뭐든 물어보면 되게 친절하게 알려주세요.


2.
민진 : , 그리고 유연 근무제 너무 좋아요. 아침에 지각하지 않으려 뛰지 않아도 되고, 사정이 있으면 빨리 퇴근할 수도 있고.

수민 : 금요일에 2시에 퇴근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어요. 짱이에요. 

9시 13분, 사무실 풍경. 자율적으로 조절하는 업무 스케줄


3. 
수민 : 또, 식대 8000! 선릉 맛집 점령! 이 정도면 굉장히 넉넉하지 않나요? 

어반베이스 단체방에 올라오는 점심 사진들. 넉넉함 인정


4.
윤아 : 무제한 맥주가 있는 것, 그리고 근무시간에 먹어도 된다는 것! 

민진 : 커피도 무제한이잖아요. 심지어 맥주, 커피 모두 밖에서 사먹는 것보다 맛있어요.

사진 출처 : 스파크플러스


Q. 반면, 당황했던 부분이나 힘들었던 점도 있나요?

민진 : 저는 처음에 ‘ㅇㅇ 이라고 부르는 것이 너무 어색했어요. 전에 하던 알바와 인턴, 모두 직급체계가 확실한 곳이었거든요. 근데 이젠 다 적응해서 아무렇지도 않아요.



Pt. 3 채용 과정

Q. 어반베이스를 어떻게 알게 됐어요? 


수민 : 로켓펀치와 원티드에서 알게 됐어요. 그리고 유튜브나 관련기사들도 많이 검색해봤어요. 보도자료를 보니 어반베이스가 하고 있는 일이 미래를 널리 생각하고 있는 것 같아서 굉장히 좋은 영향을 줬어요.  

윤아 : 저도 원티드에서 보고 알았어요. 블로그나 기사가 많아서 하나씩 다 살펴봤어요. 

민진 : 저도요. 유튜브 계정에서 하나씩 다 살펴봤어요. 건축 AR에 관련된 영상이었는데, 굉장하더라고요. 그동안 제가 만들었던 허접한 모형들이 뇌리를 스쳐 지나가며.. 이런 신세계가 10년만 일찍 펼쳐졌다면 밤을 좀 덜 샜을 텐데.. 모형을 만드는 나도, 그걸 보는 교수님도, 서로 덜 괴롭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하하.

 

영상의 풀버전은 어반베이스 유튜브에 올라와 있습니다!




Q. 자기소개서 및 포트폴리오 준비는 어떻게 했나요?

수민 : 자기소개서는 다른 자기소개서들이랑 비슷했어요. 지원동기, 성장배경, 성격 등 기본적인 문항들로 채웠고 그동안 했던 프로젝트를 PPT에 정리해 제출했어요. 

윤아 : 저도 거의 비슷해요

민진 : 저는 자기소개서를 굉장히 짧게 적었어요. '왜 어반베이스에 지원했는지, 왜 나를 뽑아야 하는지' 딱 두 개만 적었어요. 포트폴리오는 건축 프로젝트, 공모전, 동아리 등 내가 했던 모든 활동을 정리해서 제출했어요.
 


Q. 면접은 어땠나요?


윤아 : CTO님이 이야기를 굉장히 잘 들어주시고 편한 분위기에서 면접이 진행되었어요. 면접을 진행하며 좋은 인상을 받았어요.

수민 : 저는 조금 긴장했어요. CTO님께서 제 포트폴리오를 보고 질문을 하셨어요. 제 답변에 틀린 점도 있었는데 틀린 부분을 친절히 설명해 주시기도 했어요. 2차 면접도 역시 편안했고요.

민진 : 는 1차 면접을 마케팅팀 분들과 봤어요면접 자체가 제가 일방적으로 질문에 응답하는 것이 아닌, 서로 이야기를 주고 받는 '대화'에 가까웠어요. 그래서 저도 면접 이후로 더욱 좋은 인상을 받았어요. 두 번의 면접이 진행되면서 어반베이스가 하고 있는 사업들에 대해 더욱 자세히 알게되었는데, 진짜 꼭 붙고 싶더라고요. 붙어서 참 다행입니다. 


마지막으로

Q. 전공과는 조금 다른 길을 선택했는데, 후회는 없나요?

수민 : , 그래도 어반베이스는 건축이 바탕이 되어 있으니까요. 건축산업이 좀 더 유연하게 바뀌고, 기술이 많이 도입 된다면, 지금 제가 보내는 이 시간들이 굉장히 값진 시간이 될 거예요. 프로그래밍과 건축 베이스의 지식이 굉장한 무기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아 : 저도 후회는 없어요. 요즘 데이터 분석은 어딜가나 쓰이니까요. 전공을 살려 의료 쪽 데이터를 다룰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런 의미에서 전공지식이 무용지물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민진 : 저도 후회 안해요. 건축을 전공했기 때문에 지금 어반베이스가 하고 있는 일을 훨씬 잘 이해할 수 있었어요. 



Q. 어반베이스를 들어오고 싶은 사람들에게?

수민 어반베이스는 기술 집약적인 기업이라 생각해요. 프로그래밍의 아주 초입자라면 어렵겠지만 업무가 적성에 맞다면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거에요.

민진 미래산업에 관심이 있다면  더욱 흥미롭게 다가올 것 같아요. 현재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사업이 아니기 때문에 굉장히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해요.

 



인터뷰 Behind 1

어반베이스의 좋은 점에 대해 이야기하며 어반베이스 복지문화 중 하나인 어반테이스트의 얘기가 나왔습니다.
 
수민 그 어반테이스트도 가신 분들 엄청 부러워요. 그 쓰리쁠 등심.. 나도 먹어보고 싶다
윤아 나는 어반 테이스트 뽑히면 스시먹어야지
수민 오마카세..!
민진 아, 갑자기 배고프네다들 좋아하는 음식 있어요?
윤아 아무거나 다 잘 먹어요.
수민 저는 라멘이 먹고 싶네요.
윤아 : 수민님 며칠전부터 라멘 얘기하셨어요. (웃음)
민진 : 그럼 오늘 점심 때 먹으러 가요빨리 선릉역 라멘 맛집 찾아봐요.
 

선릉역 라멘집 호타루

인터뷰 하다말고 맛집을 검색하더니 곧 우리의 행선지가 결정되었습니다! 점심으로 라멘을 먹고 셋이서 아주 뿌듯했다는 이야기. (ㅎㅎ) 



인터뷰 Behind 2

윤아 : CTO님과 면접보다가, 나중엔 자소서 잘 쓰는 법도 알려 주셨어요. 그래서 '아, 날 뽑지 않고 자소서 잘 써서 다른데 지원하라는 의미구나.' 싶었어요. 그래서 떨어질 줄 알았는데, 합격 전화가 와서 깜짝 놀랐어요. (웃음)

수민 : 원래 공대생들이 글을 잘 못쓰잖아요. 
모두 : 아, 완전 공감.




선택한 길에 대해 후회는 없다는 인턴 3인방.
인터뷰를 하며 공통적으로 말했던 것은 좋은 사람들과 멋있는 일을 할 수 있어 아주 즐겁고 재밌다!’는 것이었어요어반베이스도우리들도 더욱 발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어반베이스에 관심이 생기신 분들그래서 입사 지원을 하시는 분들 중 혹시 더 궁금한 점이 있다면 댓글에 남겨주세요담당자분에게 직접 물어봐 드릴게요 그럼 이만 일하러 가보겠습니다 !



출처: https://blog.naver.com/urbanbaseinc

어반베이스 팀의 팀터뷰 보기

3D 그래픽 개발자의 삶이 궁금하시다면? 어반베이스 강석재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