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반베이스 피플] 알고리즘으로 전 세계 도면을 변환하다_CV 개발자 인터뷰

 

어반베이스 / 19. 04. 25. 오후 4:54

최근의 가장 핫한 연구분야인 '자율주행'의 바탕에는 '컴퓨터 비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아셨나요? 홍채인식, 스노우 어플도 '컴퓨터 비전'을 사용한 사례입니다. 우리의 가까이 다가와 있지만, 기술 자체에 대해서는 어딘가 생소합니다. 어반베이스의 CV개발자 대희님이 멀고도 가까운 컴퓨터 비전의 모든 것을 알려드립니다!

멀고도 가까운 컴퓨터비전(CV)의 모든 것

Q. 간단한 자기소개를 해주세요.

네, 안녕하세요. 어반베이스에서 컴퓨터 비전(CV) 개발자 윤대희라고 합니다.

Q. CV가 생소한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CV에 대해 쉽게 설명 부탁드려요.

CV는 컴퓨터비전(Computer Vision)의 약자에요. 쉽게 말해 컴퓨터가 인체라면 '눈'역할을 담당해요. 카메라를 사용해 입력받은 이미지나 영상을 프로세싱하면 '컴퓨터 비전 처리했다'고 말해요. 예를 들면, 카메라 어플 내에서 얼굴을 인식한 후에 안경을 달아준다거나, 눈을 크게 해준다거나 그런 것들을 컴퓨터 비전에서 처리할 수 있는 거죠. 

Q. 그렇다면 컴퓨터 비전의 시작은 언제부터인가요? 최근에 생긴 기술 같은데요. 

그렇지 않아요. CV의 시작은 60년대부터 있었어요. (60년대요?) 네. 달 표면을 찍은 위성 사진의 화질을 개선하기 위해 디지털 이미지 프로세싱 분야가 탄생했어요. 그동안 기술력이 뒷받침되지 않아서 무언가를 할 수 없었을 뿐이에요. 하드웨어, 즉 카메라 장비나 처리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제서야 붐이 일어난 거죠. 

Q. CV 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지는 분야가 있을까요?

핸드폰 카메라 어플, 자율주행, 홍채인식 등에도 모두 CV가 필요해요.

특히 요즘 떠오르고 있는 분야가 자율 주행이에요. 자율주행을 하려면 주행 시 주위 환경을 모두 살펴해야 해요. 차선이나 신호, 보행자와 차량도 봐야 하죠. 실시간으로 영상을 인식하고 처리하는 분야이니 CV 개발이 활발해요.

의학 쪽에서도 많이 써요. MRI 사진을 찍은 후 세포의 영역을 볼 때, 의사가 그 모든 세포를 볼 수가 없으니까 CV 처리를 한 후 이상이 있는 세포의 특징만 뽑아내는 거죠. 

아까 말씀드렸듯이 항공 쪽에서는 옛날부터 많이 썼어요. 최근에는 무인 우주선의 이미지 분석에 사용돼요. 무인 우주선에서 여러 가지 이미지 데이터를 보내오는데, 기상상황에 의해 이미지를 제대로 판단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요. 그래서 이런 이미지들을 보정하거나 특징을 뽑아내는, 전처리 과정을 CV 통해 해야 해요. 

자율주행의 차량인식

스노우 어플 (출처 : 스노우 앱 페이지)

홍채인식 (출처 : 삼성전자 블로그)

Q. 컴퓨터 비전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 수 있을까요?

최근에 나온 명함인식 어플도 컴퓨터 비전을 사용해요. 명함에 사람의 사진이 붙어 있는 경우도 CV를 통해서 인식하게 될 거예요. 컴퓨터의 입장에서 사람의 얼굴은 공통적인 특징이 있어요. 눈 밑, 코 밑은 어두울 것이고 광대 이마 등은 밝을 거예요. 이런 패턴을 분석해서 명함 내의 얼굴을 인식하게 만드는 것이 CV에요.

Q. 제가 알기론 머신러닝도 이미지를 인식하고 분류해주는 역할이라고 알고 있어요. 컴퓨터 비전과 머신러닝은 어떻게 다른 건가요?

간단히 말해 컴퓨터 비전은 '눈', 머신러닝은 '뇌' 역할이죠.

CV는 머신러닝에 앞선 전처리를 해주는 역할이에요. 앞서 말했듯 CV를 통해 사람 얼굴을 인식할 수 있어요. 우리 모두 눈 밑, 코 밑은 어둡고 광대 이마는 밝게 인식되겠죠. 하지만 사람마다 패턴이 미묘하게 다를 거예요. 또한 같은 사람이라도 각도나 조명에 의해 패턴이 달라질 거고요. 그래서 이런 패턴을 분석해주는 게 머신러닝이에요.

'사람'을 분류해주는 건 CV로, 그 사람들 중 '홍길동'을 인식하는 것은 머신러닝인거죠.

사람을 분류해주는 건 CV, '홍길동'을 인식하는 건 머신러닝

CV 개발자, 어떻게 시작했나요?

Q. 개발자가 되기까지의 과정이 궁금해요. 원래 컴퓨터공학을 전공하셨나요?

아뇨, 기계설계를 전공했어요. 요즘은 기계 쪽에서도 공장 자동화를 기본 베이스로 하고 있어서 물건의 바코드 인식이나 라벨 색상 처리도 모두 CV의 영역이에요. 

Q.기계설계 중에서도 다양한 분야가 있는데, CV를 선택하신 이유가 있나요?

저는 처음부터 CV를 생각했어요. 과 특성상 하드웨어 설계와 소프트웨어 설계를 동시에 하는데 저는 소프트웨어 쪽에서도 CV를 많이 했어요. CV는 다른 것에 비해서 확실히 재밌어요. 카메라로부터 받은 데이터들을 처리하는 과정이 눈으로 확실히 보이니까 훨씬 재미있게 느껴져요.

Q. 운영하고 계신 블로그를 구경한 적이 있는데, 굉장히 정리가 잘 되어 있더라고요. 블로그 사이트는 어떻게 시작하게 된 거예요?

 

저는 누군가에게 무언가를 알려주고, 지식을 공유하는 걸 좋아해요. 제가 알고 있는 것을 함께 공유하고 공부하기 위해 블로그를 시작했어요. 어떤 것을 설명하는 방법이 그것에 대한 가장 좋은 공부법이라는 말도 있잖아요? 정보를 함께 공유하고 피드백도 받으면서 굉장히 도움이 많이 됐어요. 그래서 지금도 계속 쓰고 있어요.

대희님의 블로그

블로그의 강좌 목록

Open CV 강좌

많은 러브콜을 뒤로하고, 어반베이스에 합류하게 된 이유

Q. 어반베이스의 합류 과정이 남달랐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 일종의 '스카웃 당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합류 과정을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제가 CV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그때 저를 보시고 연락을 주셨어요. 강의하는 홈페이지에는 개인적인 연락처를 적어 놓지 않고 제 블로그 링크만 달아놨었어요. 그런데 제 블로그에 있는 메일 주소를 찾으셔서 연락을 주셨어요. 

Q. 어반베이스의 제안을 받고 어땠어요?

좋았어요. 말씀해주신 업무를 제가 할 수 있을 것 같았고, 또 면접을 함께한 현우님에게 굉장히 좋은 인상을 받았어요. 부담을 안 가지고 편하게 얘기했는데 좋게 봐주셨던 것 같아요.

Q. 여러 산업분야에서 CV로 할 수 있는 것들이 굉장히 많은데 어반베이스를 선택한 이유가 있을까요?

확실하게 ‘사람’의 이유가 가장 컸던 것 같아요. 어반베이스에서 저를 믿고 먼저 연락을 주셨고, 함께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좋으신 분이라는 게 확실히 느껴졌어요. 

사실 다른 곳에서도 연락이 많이 왔지만 일단 제 능력을 믿어주는 사람과 같이 일하고 싶었어요. 제 능력을 펼치고 싶어도 그렇게 할 수 없는 경우가 있잖아요. 하지만 어반베이스는 확실하게 제 의견을 반영해주시고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결국은 ‘사람’이 좋아서 선택한 거죠. 그게 가장 큰 이유에요. 

Q. 어반베이스는 VR, AR을 활용해서 공간데이터 사업을 하는 곳이잖아요. 어반베이스 비즈니스에 대한 첫인상은 어땠어요?

저는 되게 좋았어요. 자동화한다는 것 자체에 메리트가 느껴졌어요.

기계공학을 전공했지만 기계공학에서 건축과 닮은 부분이 있어요. 기계 도면 역시 2D로 그린 후 3D 파일을 또 만들고, 그 이후 텍스처를 설정하는 과정을 거쳐요. 분야만 다를 뿐 일련의 과정들이 건축과 굉장히 비슷해요. 

그래서 막연히 '2D 도면을 3D로 바꿔주는 과정을 CV로 자동화 처리하면 괜찮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분야가 기계에서 건축으로 바뀌었을 뿐, 제가 가지고 있었던 생각이랑 어느 정도 맞아떨어지더라고요. 그래서 어반베이스 비즈니스에 대한 생각이 굉장히 좋았어요. 

Q. 그렇다면 입사하신 이후 느꼈던 어반베이스의 개발 환경은 어때요? 

굉장히 좋아요. 사람에 대한 믿음이 확실히 느껴져요. 맡은 일에 대해 믿어준다는 느낌이 있어요. 그리고 다른 분들에게 질문을 해도 항상 본인 일을 멈추고 먼저 알려주려고 하세요. 그런 모습을 보며 억압하는 분위기가 없고, 협업을 중시하고 사람을 중시한다는 걸 많이 느꼈어요. 

물리적인 환경도 좋아요. 사양 좋은 맥북을 새로 사주셨거든요. 하하

사양 좋은 맥북과 함께 일하는 대희님

어반베이스 기술의 핵심, 도면 변환 알고리즘을 개발하다

Q. 대희님이 하고 있는 일을 소개해주세요. 

건축도면 이미지(2D)를 읽어서 3D 모델로 만들어주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어요.

도면 변환에 가장 중요한 것은 좌표에요. 꼭짓점만 알면 벽을 그릴 수 있잖아요? 2D 도면상 좌표의 위치를 알아내서 벽, 문, 창문의 위치를 만들어내는 역할이에요. 좌표의 위치를 안다면 그 도면에 대해서 3D로 만들 수 있는 거죠. 3D로 만드는 과정까지 제가 담당하고 그 후의 렌더링은 3D 파트에서 담당하고 계세요. 

대희님의 작업 과정

Q. 업무 일과나 업무 스타일은 어때요?

하루 종일 개발밖에 안 해요. 알고리즘 만든 후에 도면을 대입해서 처리가 되는지 확인하고, 오류가 있으면 수정하는 이런 패턴의 반복이죠. 어느 정도 완성이 됐다면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거죠.

제 업무 스타일은 목표한 게 있으면 끝까지 하는 스타일이에요. 해야 할 일을 정해놓고 그 일을 모두 마쳐야 퇴근해요. (막히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지 않나요?) 그러면 쉬지 않고 계속 개발하면 돼요. (웃음)

Q.대희님은 어떤 분들과 협업을 많이 하나요?

 2D에서 3D로 바꿔주는 도면 변환 부분, 즉 가장 베이스가 되는 부분을 만들고 있다 보니 개발 부문 대부분과 협업을 하고 있어요. 제가 만든 것을 사람들에게 보여줘야 하니까 UI/UX팀과 협업을 많이 해요. 제가 만든 API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야 하기 때문에 API, 백엔드팀과도 협업을 많이 하고요.

Q. CV 개발자로 입사 후 가장 기뻤을 때는 언젠가요?

제가 입사한 후 CV 코드 리뷰를 하고 코드를 개선해서 확실하게 좋아진 것이 보일 때 정말 좋았어요. 제 의견이 반영이 되어 바뀔 수 있었고, 결과적으로 결과도 좋았으니까요. 그 부분이 가장 좋았어요.

제가 만든 알고리즘이 도면 인식을 잘 할 때도 기분이 좋죠. 도면을 넣었을 때 내가 생각한 대로 처리가 잘 되고 생각한 대로 오류가 잘 날 때 뿌듯해요.

Q. 앞으로 어반베이스 내에서 개발 계획은 어떻게 되나요?

이번 해에는 도면 변환 알고리즘이 구동될 수 있게끔 만들고, 내년 초부터 코드를 수정하면서 알고리즘의 정확도를 높이는 작업을 계속하려고 해요. 

그다음엔 해외 도면을 처리하는 과정을 생각하고 있어요. 데드라인이 정해져있는 프로젝트는 아니지만 최대한 빨리 진행하려고 해요. 2D에서 3D로 도면을 변환하는 개발을 저 혼자 하고 있어서 제가 일을 쉬면 프로젝트 자체가 아예 멈춰 버리니까, 되도록 빨리해야죠. 그렇게 해야 수정하고, 피드백을 받고, 출시하는 모든 과정들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으니까요.

CV 개발자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은 코딩 능력이 아니다.

Q. 여러 분야의 개발자가 있지만 '컴퓨터 비전(CV) 개발자'는 많이 들어보지 못했는데 최근 들어 '컴퓨터 비전 개발자'의 채용이 굉장히 늘고 있는 것 같아요. 앞으로의 CV 시장을 어떻게 예측하세요?

사실 이전까지는 기술력 부족으로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없었어요. 카메라로 찍었을 때 화질이 안 좋으면 CV 처리하기가 굉장히 힘든데 최근에 카메라 성능이 최근에 굉장히 좋아져서 처리 과정이 수월해진 거죠. 그래서 'CV 개발자'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어요. 이미지로 무언가를 한다면 무조건 CV 개발자가 필요해요. 요즘은 손쉽게 카메라를 설치하고 이미지/영상 데이터들을 얻을 수 있으니까, 더욱 많이 필요할 거예요. 모든 산업분야에서 CV와 관련된 더 많은 개발자, 더 많은 기술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해요.

Q. CV 개발자에게 가장 필요한 역량은 뭘까요?

 

코드를 잘 짜는 것보다 수학을 잘 하는 게 중요해요. 대부분의 이미지 인식 과정에서 수학공식이 사용되기 때문에 후처리를 하려면 수학을 잘 해야 해요. CV는 공업수학, ML은 통계학이 많이 관련되어 있어요.

Q. 그러면 코드를 짤 때 코드에서 막히기보다 수학 공식에서 막힐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땐 어떻게 해요?

늘 거기서 막혀요. 학교를 최근에 졸업했으니 아직 공식이 머릿속에 많이 남아있어서, 막힐 때가 있으면 이런저런 다른 공식 적용을 시도하죠. 

어반베이스의 알고리즘으로 전 세계 도면을 변환하다

Q. 좋아하거나 롤모델로 삼고 있는 사람이 있나요?

루카스 카나데 교수님이요. CV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이신 분이에요. 교수님의 이름을 딴 함수가 있을 정도로요. 그 정도의 명예와 재력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꾸준히 공부하고 논문을 발표하시는 모습도 정말 멋있다고 생각해요.

Q. 혹시 CV 외에 어반베이스 내에서 욕심나는 분야가 있어요?

머신러닝이요. CV에서 전처리를 하고 머신러닝 후에 후처리에 또 CV가 필요해요. 그래서 중간 영역인 머신러닝을 배우면 모든 프로세스를 혼자서 처리할 수 있으니까 머신러닝을 공부해보고 싶어요. 

 

 

Q. 어반베이스가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서 많이 이슈가 되고 있고, 많은 컨택이 오고 있잖아요. 스스로 어반베이스의 개발자로서 어반베이스의 가능성은 어떻다고 생각해요?

확실히 굉장히 높다고 생각해요. CV로 처리해서 자동화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뜨고 있는 기술이고 앞으로 계속 발전할 기술이기 때문에 가능성도 굉장히 크다고 생각해요. 

Q. 대희님의 포부는 뭐예요?

전 세계의 2D 도면을 어반베이스의 알고리즘을 통해 3D로 변환할 수 있게끔 만드는 거죠. 단기간은 국내, 중장기적으로는 해외 도면까지요.

컴퓨터 비전. 그저 어렵게만 느껴졌던 단어인데, 이번 인터뷰를 통해 컴퓨터 비전과 많이 가까워진 느낌이 듭니다. 어반베이스의 핵심기술을 담당하고 있는 CV 개발자 대희님! 대희님이 만든 알고리즘으로 전 세계 도면이 3D로 변환될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출처: https://blog.naver.com/urbanbaseinc 

어반베이스 팀의 팀터뷰 보기

3D 그래픽 개발자의 삶이 궁금하시다면? 어반베이스 강석재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