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바이즈

콘텐츠 제작이 쉬워지는 방법

콘텐츠 제작자를 위한 영상편집 컨트롤러 HW와 SW를 서비스합니다.

0
채용
0
피드
20
스택
1
팔로워

팀인바이즈

팀인바이즈

피드 & 팀터뷰 (0)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팀에서 커리어피드를 준비중입니다.

채용 정보

진행중인 채용이 없어요

이 회사에 지원하고 싶으신가요? 

SNS 피드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팀에서 연동한 SNS 정보를 업데이트하는 중입니다.

회사 소개


Information

회사 소개

인바이즈가 궁금하다면 ?

인바이즈 기업소개 : www.invaiz.blog

영상편집 컨트롤러 홈페이지 : www.invaiz.com

영상편집 소프트웨어 서비스 : www.invaizlanding.com

뉴스 : 인바이즈 네이버 뉴스

인스타그램 : @invaiz.official


Why

왜 이 일을 하나요?

평범한 시작

인바이즈의 시작은 그렇게 특별하지 않았습니다.
에곤쉴레, 앤디 워홀, 피카소를 보며 예술가를 꿈꾸던 학생들의 친목에서 시작되었죠.
우리들의 꿈은 걸작을 남기거나 대단한 이름을 남기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오로지 예술의 정의를 그대로 실현하는 것이 꿈이었죠.

 

예술의 정의

우리가 정의 내린 예술은 ‘경계를 허무는 일’이었습니다.
세상에 존재하는 여러 경계와 마주하는 것이 예술이라고 생각했죠.
그림을 그리거나 음악을 만드는 형태의 예술 뿐만 아니라 누군가의 고정관념, 생각, 법, 제도 등
다양한 영역의 크고 작은 ‘경계를 허무는 일’, 모든 것이 우리에겐 예술이었습니다.
 

인바이즈의 첫 항해

그러한 생각들을 기반으로 인바이즈의 구성원들이 모였고
2018년 부산의 5평 남짓한 작은 사무실에서 인바이즈가 시작되었습니다.
 

경계를 허무는 일

인바이즈 창업주들은 디자인과 예술을 표현하는 방법, 그 본질에 대해서 늘 고민했습니다.
기술은 급속도로 발전되는데 반해, 표현 방법은 키보드와 마우스에 머물러있다는 사실.
표현에 대한 욕구와는 날이 갈수록 거리가 멀어지는 표현 방법들.
우리는 당연하게 생각해왔던 모든 것들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60년 가까이 변화와 혁신이 멈추었던 이유는 ‘굳이, 왜’라는 불편과 타협하는 작은 인식들이 지배했기 때문이었죠.
 

인바이즈의 방향성

우리는 이런 생각들과 대면합니다.
디자인을 표현하는 방법에 있어서 불편을 강요하는 생각들을 허무는 것.
누구나 예술가, 디자이너가 될 수 있다는 믿음.

인바이즈가 내딛은 첫걸음의 의미이자 앞으로도 나아갈 방향입니다.

 


How

어떻게 일을 하나요?

문제점을 찾고 문제를 어떻게 정의할 지 고민합니다.
완벽한 이론보다 빠른 실행력을 통해 개선하며 문제를 해결합니다.
빠르고 정확한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하며, 설득과 토론을 통해 의사결정을 합니다.
직장이 재미있어야 내 인생이 행복해진다!
수평문화를 가장한 체계 없는 스타트업을 지양합니다.


What

무엇을 하는 팀 인가요?

인바이즈는 콘텐츠 제작이 쉬워지는 방법을 만듭니다.

 

통합

시간이 갈수록 사회는 개인에게 더 다양한 능력과 창의력을 요구합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 되는 것은 수많은 소프트웨어와 기능 그리고 각기 다른 인터페이스들에서 오는
혼란스러움이죠. 우리는 다음과 같이 고민합니다. 이렇게 복잡하고 각기 다른 작업 경험을 더 단순하게 만들 순 없을까?
그 방법은 통합이라고 생각합니다. 각기 다른 경험들을 하나의 환경으로 통합하는 방법에 대해서 고민합니다.

연결

디지털 기술의 변화와 업무 방식의 발전은 개인의 작업 환경을 더 다양하고 편리하게 만들었습니다.
컴퓨터가 있는 곳이면 어디든 작업 공간이 되죠. 하지만 물리적인 작업 환경은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어떠한 환경에서도 똑같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연결하는 방법에 대해서
하드웨어와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통하여 해결하고자 합니다.

초개인화

세상에 똑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모두가 다른 생김새와 생각을 가지고 있죠.
개인의 생각과 취향은 존중 받아야 합니다. 
더 개인화된 작업 환경을 위해 커스터마이징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인바이즈의 방향성

가까운 미래에는 모든 사람이 디자이너가 되는 세상이 올 것입니다.
또한 인바이즈는 누구나 디자인의 주체가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디자인’이 사회의 크고 작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고 확신하며
그 세상이 빨리 올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습니다.

기타 정보


History

History Date
22' TIPS과제 선정 2022.04
22' IBK 창공 부산6기 2022.01
21' 시드투자유치 2021.09
21' 중소벤처진흥공단 청년창업사관학교 11기 2021.03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