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드 네트워킹이 어떻게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꿔놓는가?

대부분의 사람들은 낯선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다.

peopet / 최현일 / 조회수 : 2793

일반적으로 콜드 네트워킹이라는 용어보다 콜드콜이라는 용어를 많이 쓰는 듯 하다.근데 필자는 네트워킹이라는 말을 더 좋아해서 낯선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모든 것들을 콜드 네트워킹으로 그냥 부른다.현재 필자는 지난 몇년 사이 정말 많은 부분에서 성장을 했다.실무적인 면에서 인간적인 면에서 굉장히 많이 성장을 해왔다고 생각한다.그러나 이 성장은 온전히 나의 열정만으로 나의 노력만으로 이루어진 것은 절대 아니다. 항상 정체되었을 때 슬럼프일 때 해매고 있을 때 항상 누군가의 도움이 있었다. 근데 그 도움은 누가 갑자기 우연히 도와준 것이 아니라 "이 낯선 사람이 나에게 해답을 줄지도 몰라"라는 생각에 무작정 도움을 요청했다. 정중하게 내 상황과 고민을 밝히고 원하는 답에 대해서 조언을 해줄 수 있냐는 식의 요청이였다.나는 이러한 방식의 도움 요청이 인생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굉장히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스티브 잡스도 콜드 네트워킹에 대해 굉장히 강조한 바 있다.

필자는 3년전 22살때 굉장히 고민에 빠져 있었다.열정은 충만했고 목숨을 걸어서 무엇인가 하고 싶었다. 근데 내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사실 잘 모르겠고 내가 잘하는 것이 무엇인지도 몰랐고 어떤 일이 나에게 어울릴지 고민이 많았었다.우연히 IT칼럼을 보다가 인사이트 있는 글이라고 생각했고 그 글의 작성자에게 무작정 진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돈 한푼 들지 않았던 갑작스러운 이메일 요청으로 내가 어떤 미래를 그려야될지 꽤 명확해졌다.그리고 그것이 현재 나를 만드는 것에 크나큰 기여를 했다.이런 식의 콜드 네트워킹은 굉장히 많았고 그 순간 순간마다 나는 엄청난 성장을 했었다. 그리고 꿈과 열정이 가득했던 한 청년의 이메일에 정성스럽게 답변주신 전혜경님에게 다시 감사의 말을 전하며 식사한 끼 대접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달라고 메일을 드렸다.

필자의 콜드네트워킹 방식은 다음과 같다.

1.전화를 하거나( 메세지나 , 메일로 전화번호를 받은 뒤) - ex1

2.직접 만나거나 & 그 오프라인에서 질문을 직접 한다거나 - ex1

3.페이스북이나 인스타로 메세지를 한다거나 - ex1

4.메일로 요청을 한다거나 - ex1 ex2 ex3 ex4

(부끄러운 사례들이 정말 많지만.... 공유하기로.....ㅠㅠ)

(참 저때 어렸구나 그런 생각.......)

사실 콜드 네트워킹 요청했을 때 거절 당한 경우도 꽤나 있었다. 그러나 그런 걸로 상처받을 필요는 없다.그리고 거절 당할 것 같으니깐 안할 필요도 없다.낯선 사람이 도움을 요청하는데 무응답을 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것일 수도 있고 그런데도 불구하고 도와주는 것은 정말 고마우신 분들이기도 하다.

콜드하기에 앞서서 상대방을 배려하고 있다는 느낌을 줘야된다. 무작정 요청하기보다 현재 내 상황을 잘 설명하고 원하고자 하는 결과가 무엇인지를 깔끔하고도 명료하게 상대방에게 알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상대방은 어쨌든 답장을 하는데에 시간을 써야하기 때문이다. 그 요령은 한국인으로 구글에서 최연소 상무를 하셨던 김현유님의 팁들을 참조하면 될 듯 하다. 1)콜드콜 노하우  2)네트워킹 이야기

누군가에게는 낯선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사실 용기를 필요로 한다.그러나 그것도 잠시라고 생각하자.유명한 심리학자 중 프로이트만큼의 명성이 있는 벤듀라는 자기 효험 이론을 내놓았다. 사람들은 어떤 것을 추측할 때 두려운 감정을 느끼지만 실질적으로 그것을 마주하고 나면 두려웠던 경험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이며 더 다양한 경험들도 두려움 없이 마주할 수 있다는 것을 실험을 통해 밝힌 바 있다.사실 이러한 것은 virgin의 회장 리처드 브랜슨이 말한 "한가지의 분야에서만 사업을 성공시키면 다른 분야에서 사업도 성공시킬 수 있다고 확신했다." 라고 말하는 것처럼 한번 콜드 네트워킹을 실제로 해보면 그리고 인사이트까지 얻는다면 앞으로 자기가 힘들 때 고민하고 있을 때 슬럼프일 때 정말 잘 헤쳐나갈 수 있는 하나의 유니크한 기술을 가지게 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한다.

운과 기회, 사람을 기다리지 말고 직접 행동하고 도움을 요청하고 낯선 사람에게도 조언을 충분히 구해보자.앞으로 필자도 이런 것에 대한 두려움과 망설임을 더욱 없애고 자신있고 당당한 삶을 살아갈려고 한다. 단 잊지 말아야할 것은 우리가 그렇게 누군가에게 낯선 도움을 구하듯이 누군가가 나에게 낯선 도움을 요청한다면 정말 감사한 것으로 느끼고 그 사람에게 다시 베풀자.

pay it forward !


#페오펫 #peopet #인사이트 #꿀팁 #경험공유 #조언

peopet 팀의 팀터뷰 보기

'한 번 시작하면 끝을 보는 것을 좋아합니다.' 놀이터 이승연 CTO

peopet 팀의 팀터뷰 보기

정말 큰 꿈을 이루고 싶어하는 멋진 팀원이 최고의 자랑이죠, 페오펫 Lina Jung 운영이사

기업문화 엿볼 때, 더팀스

로그인

/